본문 바로가기
探古의 일필휘지

구룡산인九龍山人 김용진金容鎭(1878-1968)의 모란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6. 9.
반응형



1. 모란이 진 지 한참이지만 문화계는 다시금 모란 얘기로 들썩거린다. 국립고궁박물관의 특별전 "안녕, 모란"(7.7.-10.31.) 때문인데, 전시가 열리지도 않았으니 전시가 어떻더라는 얘기를 할 수는 없지만 포스터는 참으로 멋졌다.

2. 거기에 편승해서 모란 그림 하나를 올려본다. 근현대 서화계의 큰 어른이었던 구룡산인 김용진이 붓끝으로 피운 모란 세 송이다. 이분은 채색화를 그렸어도 화려하지가 않은데, 대신 그만큼 격조가 느껴진다.

3. 화제는 청나라 강희 연간의 문인인 주양朱襄(생몰년 미상, 자는 찬황贊皇)의 시 <영모란(詠牡丹, 모란을 읇다)>의 한 구절이다.

이 꽃이 참으로 부귀하다 하지 않더라도
漫道此花眞富貴
뉘라서 피지도 않았을 때 와서 보겠는가
有誰來看未開時

반응형

태그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