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국립고궁박물관 <리히텐슈타인 왕가의 보물> 특별전

by 한량 taeshik.kim 2019. 2. 2.


이 특별전에 대한 개략은 아래 우리 공장 박상현 기자 기사를 클릭 참조하라 


유럽 소국 리히텐슈타인서 온 아름다운 왕가 보물(종합)

송고시간 | 2018-12-04 18:03

국립고궁박물관, 내년 2월 10일까지 특별전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유럽 스위스와 오스트리아 사이에 자그마한 점처럼 낀 입헌군주제 공국 '리히텐슈타인'(Liechtenstein). 세계 여섯 번째로 작은 나라로, 면적은 불과 160㎢. 서울시 4분의 1 수준으로, 형태는 남북으로 길쭉하다.

리히텐슈타인은 국가 원수인 '대공' 가문의 성(姓)이기도 하다. 12세기에 오스트리아에서 발흥한 리히텐슈타인 가문은 1608년 합스부르크 황실로부터 대공 지위를 인정받았다.


이어 안톤 플로리안 1세(1656∼1721)가 1719년 셸렌베르크(Schellenberg)와 파두츠(Vaduz) 지역을 합해 공국을 세웠고, 1866년 독일연방에서 독립했다. 하략




박물관에서는 이 아줌마를 마스코트로 내세웠더라? 왜? 이뿌잖아?

왕비라고 한다. 폼은 김연아다. 


사진은 부분인데 이 양반 전시를 보면 맨발이다.  




맨발의 청춘! 




나팔륜 전쟁에서 승리한 군주 그림인데 의기양양하다. 

한데 주인만 그렇고 말은????




눈이 벌겋게 충혈된 걸 보니, 간밤에 딴짓했음에 틀림없다. 

술을 마셨거나, 애인과 진탕 놀았거나...

난 둘 다라 본다. 




16세기 리히텐슈타인 갑옷인데, 저런 옷 입고 전쟁 나갔다간 얻어터져 죽는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