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굴립주堀立柱 vs colum implanted in the ground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6. 8.
반응형

기둥은 땅바닥에 그대로 말뚝으로 박는 일도 있고, 받침시설을 하고는 그 위에다가 얹기도 한다. 사진에서 보듯이 말목으로 박아버린 것을 일본 고고학계에서는 굴립주라 한다. 좆도 아니다. 이것이 무슨 거창한 개념 혹은 설명이 되는가?   

 

저와 같은 기둥을 써서 세운 건물을 굴립주건물이라 하며 그에 대한 영어 표현으로 내가 본 것 중 의미가 확연히 드러나는 것으로

a building with colums implanted in the ground

라는 표현이 있다.

얼빠진 한국 고고학도들이 일본 꽁무니 따라가다 저런 쓰레기도 줏어다가 나름 폼낸다고 쓴다.

 

구멍이 뽕뽕 뚫린 데가 기둥을 박았던 흔적이다. 좆도 아니다. 



영어로 저리 쉽게 이해된다는 역설 어케 설명할 건가?

얼이 빠지면 간도 배알도 다 내어주기 마련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