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문화 이모저모

달거리사건, 발설자는 문희였다

by 한량 taeshik.kim 2021. 1. 12.

오늘 화랑세기 강연에서도 나는 예의 김유신-김춘추 축국경기와 그에 따른 김유신의 옷찢어발리기와 이후 전개된 야합 행각을 이야기했다.

보희는 월경 중이었으므로 김춘추와 맺어질 수 없었다. 그래서 행운은 그 동생 문희한테 돌아갔다. 강연에서 이야기했다. 이 얘기가 어떻게 전해졌겠는가?


tmi...too much information by 여송은



난 이들 네 사람 중 한 명의 발설자가 있다고 했다. 이들 중에 까발리는 사람이 없었으면 이 이야기는 결코 후세에 전해질 수 없다. 그러면서 나는 화랑세기를 꺼내들었다. 발설자는 누구냐?

문희였다.

화랑세기에서 이 이야기를 소개하면서 그 출처가 《문명황후사기文明皇后私記》라 했다. 문명이 누구인가? 바로 문희다. 사기私記가 무엇인가? 사사로운 기록이란 뜻이다. 국가의 공식 편찬물인 史記에 대응하는 말이다.

그러니 문명황후사기는 문명에 의한 회고록이다. 아마도 본인이 구술하고 다른 사람이 대필했을 것이다.

화랑세기가 갖는 폭발력 중 하나다.

 

(2013. 5. 2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