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독설고고학] (4) 넘쳐나는 제기祭器 제의시설

by 한량 taeshik.kim 2020. 8. 3.

 

내가 모르겠자나? 그럼 이렇게 말하면 돼. "제기로 추정된다." 사진은 특정주제와 관련은 없음. 50년전 천마총 황남대총 판 걸로 반세기를 호령하는 어느 노 교수님도 보임. 

 

 

문 : 한국고고학에는 제기祭器가 왜 그리 많아요?
나 : 응, 원래 많을 수도 있고, 다른 이유가 있기도 해.

문 : 뭐예요?
나 : 응, 이땅의 고고학도들은 지들이 기능을 모르면 다 제기라고 해 .

문 : 뭐예요? 장난치시지요?
나 : 유감스럽게도 현실이 그래. 지들이 모르는 건 다 제기야.

 

 

우물? 모르겠자나? 그럼 "제의 관련 우물로 추정된다" 이리 하면 훌륭한 고고학자라는 얘기 듣기 십상이지. 

 



문 : 아 그래요? 그럼 저도 확실치 않은 그릇 보이면 제기 라고 하면 되겠네요?
나 : 그래, 그리 말하면 80점은 먹고 들어가. 100점 맞으려면 "제기로 추정된다"라고 하면 돼.

문 : 오호 저도 써 먹어야겠어요.

나: 덧붙이자면 이건 유적도 마찬가지야. 아리까리한 건물터 나오잖아, 다 제의시설이라 하더라고. 그럼 내가 모르는 아리까리한 건물터를 보면 이렇게 말하면 됨. "제의 시설". 이건 너무 단정적이니깐 이렇게 말하면 아주 깐쫑하지.  

"제의 관련 유구遺構로 추정된다."

***

더 웃긴 건 무덤 파놓고선 제기 운운하는 짓이다.
무덤은 사당이다.
그 자체 제의시설 예제禮制건축이다.

댓글1

  • 연건거사 2020.08.04 19:05

    무덤파놓고는 제기.. ㅋㅋㅋ 맞는 말씀 같삽니다.

    무덤안에 멀쩡하게 내려 놓은걸 제기라고 볼수는 없겠죠. 죽은 사람 무덤안에서 쓰라고 넣어 놓은 그릇을 제기라고 할수는 없을테니..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