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모과가..

by 한량 taeshik.kim 2020. 9. 9.



오뉴월 소불알에 달라 붙은 가분다리마냥 열렸다.

열리면 널찌야 한다.

널찌면 깨진다.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풍 지난 모과에 감발한 지랄  (1) 2020.09.10
《김태식 추천도서3》이탁오 평전  (2) 2020.09.09
모과가..  (0) 2020.09.09
생평의 동지  (0) 2020.09.09
음바페까지 삼킨 코로나바이러스  (1) 2020.09.08
전기채로 파리잡다 태워버린 집채  (0) 2020.09.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