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무쳐먹는 화살나무 순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4. 5.
반응형


나도 고향 떠난지 오래라 이걸 지칭하는 말이 따로 있었는데 까먹고 말았으니 엄마한테 물어봐야 한다.

요새는 단풍 중에서는 가장 일찍 들고 더구나 선홍빛 그 색깔이 강렬해서 단풍구경할 요량으로 지천에 깔리게 되었지만



파릇파릇 요즘 솟아나기 시작한 이 새순이 실은 별미라

끓는 물에 살짝 데치고는 참기름 묻혀 먹는다.



의외로 이 화살나무 순이 나물이란 관념이 희박한데

널린 게 화살나무니 뭐 도시 오염 뒤집어 쓴 게 맘에 걸리거덜랑 야외 나가 훑어와서 내가 시킨 대로 무쳐먹어 봐라.



나는 자연인이다 같은 관찰 예능 보면 주로 겨울철 가지 잘라 차로 달여먹느니 하는데 그건 하급동물이나 하는 짓이다.



그러고 보니 저 순 무쳐먹은지 몇년인지 모르겠다.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복사꽃에 물든 경복궁  (0) 2021.04.08
몸에 좋다 해서 주어 뽑는 엉겅퀴  (0) 2021.04.05
무쳐먹는 화살나무 순  (0) 2021.04.05
Fragrant Sxxt  (0) 2021.04.05
"자넨 내 탓을 할 거야" [이솝우화]  (1) 2021.04.05
남산 대일밴드 사꾸라  (0) 2021.04.04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