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복사꽃에 물든 경복궁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4. 8.


경복궁엔 사쿠라가 없다. 일제 잔재라 해서 궁궐 안 사꾸라는 다 주워뽑았다.

다른 데선 지고 없는 사꾸라가 매화와 함께 사멸한 경복궁을 찾았다.

복사꽃 몇 그루가 한창이다. 이래서 복숭아꽃을 미인에 견주어 그에 비견하는 미인을 도화녀桃花女라 하지 않았겠는가?



아미산은 절정이 조금 이르다. 모란은 금방이라도 망울 터줄 기세라 두어 송이 백모란 서둘러 꽃망 터뜨렸다.

옥매회가 한창이다.



살피니 할미꽃이라

할미가 가장 좋아하는 데는 미등이라 무덤이다.

할미꽃은 주검꽃이다. 이것도 요샌 약이 된다 해서 뿌리까지 다 뽑아가버려 야생이 남아돌질 아니한딘.



참콫 지기 시작하면 거짓꽃 철죽 시즌이라 독성이 매우 강해 저 꽃이파리 먹었다간 목숨부지 힘들다.




무슨 꽃인지 아지 못하겠으나 주변을 환하게 한다.



박태기 박치고 하고선 궁궐 문밖 나서니 저짝 담장 너머로 도화녀 빼곡히 고개 밀며 하는 말이



오빠 놀다 가요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을 피운 으름  (0) 2021.04.13
Floral tribute to Buddha, SNS에 최적화한 현대사찰 각원사  (0) 2021.04.11
복사꽃에 물든 경복궁  (0) 2021.04.08
몸에 좋다 해서 주어 뽑는 엉겅퀴  (0) 2021.04.05
무쳐먹는 화살나무 순  (0) 2021.04.05
Fragrant Sxxt  (0) 2021.04.0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