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문화재판에서 다시 보고 싶지 않은 기사

by taeshik.kim 2020. 12. 19.
반응형

이것도 틈만 나면 얘기했다.

하지만 틈만 나면 써제낀다.

 

불타는 남대문 숭례문. 화재보험 가입해서 뭐 한단 말인가? 불탄 문화재는 문화재 지위 상실하는데? 

 

 

1. 목조문화재 보험 미가입...해서 뭐할낀데? 복제품 만들게?

2. 국산 안료, 국산 목재 안썼다...국산 써서 뭐할낀데?

 

국산 소나무라서? 왜 국산을 쓰야 하는가? 소나무에 국적이 있던가?

 

 

왜 이런 현상이 비일하고 비재하는가?

기자가 무식하기 때문이다.

(2013. 12. 17) 

 

**** related article ***

 

소나무에는 국경도, 국적도 없다

소나무에는 국경도, 국적도 없다

<강릉 선교장 송림(松林)> <기자수첩> 소나무에는 국경도, 국적도 없다 2014/01/03 18:05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문화재 보수 현장을 소재로 하는 사건마다 거의 늘 빠지지 않는 논리가 국

historylibrary.net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