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

뺀질뺀질 모란

by taeshik.kim 2022. 4. 28.
반응형



화왕花王도 시간 앞엔 속절없어 어제 피더니 오늘 지고 만다.

찔끔 같은 비가 신내끼 뿌리고 갔다.

기름기가 얼마나 많은지 빗물 땡글땡글 사기 쟁반 구르는 옥구슬 같다.

그 뺀질뺀질함이 누굴 닮았다.

반응형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과모과한 모과꽃  (1) 2022.05.02
연두 화장 바른 처인성 참나무  (1) 2022.04.29
한 웅큼 털어넣고픈 이팝  (1) 2022.04.28
원앙 사라진 창경궁의 늦봄  (1) 2022.04.22
용인 처인성 참나무  (1) 2022.04.12

태그

,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