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Weird & Eccentric

"어랏? 우리 아가 아니네?" 바꿔친 수정란, 다시 바꿔치기한 아이

by taeshik.kim 2021. 11. 11.
반응형

미국서 수정란 바뀌어 남의 아이 출산…병원 상대 소송(종합)
부모와 너무 다른 외모…검사결과 '생물학적 친자 아냐'
두 부부만나 친자 되찾아…계속 교류하며 대가족처럼 지내기로

미국서 수정란 바뀌어 남의 아이 출산…병원 상대 소송(종합)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미국의 한 병원에서 인공수정한 수정란이 바뀌면서 다른 사람의 아이를 출산한 부부가 병원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고...

www.yna.co.kr


지금은 군대 가서 강원도 어느 전방 근무 중인 아들놈 이야기다. 이 놈이 지 엄마 뱃속에서 나올 적에 무게가 자그마치 4.05킬로그램이었으니, 실제 육안으로도 압도적 위용을 자랑했다.

내 아무리 촌놈이래도 집에서 새끼줄 잡고 지 엄마가 분만할 순 없는 노릇이고 당시 살던 은평 응암동 동네 어느 산부인과에서 자연분만으로 탄강하셨으니, 당연 산부인과니 비슷한 무렵 앞서거니 뒤서거니 태어난 애들을 죽 병원 신생아실인지에다가 침대에 죽 눞혀놓고는 부모나 친지한테 유리창 너머로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

일렬 횡대로 죽죽 늘어선 그 놈들 중에 유난히 대가리도 커고 덩치도 큰 놈이 있었으니, 그놈이 군대간 내 아들놈이라, 마침 그 무렵에도 그렇고 요즘도 간헐로 들리지만, 병원이 부러 그리할 리는 없겠지만, 신생아실에서 바꿔치기 당해 키워보니 내 아가 아니었네 하는 어처구니없는 소식이 있거니와, 뭐 집단사육에 따른 병폐 아니겠는가?


바꿔치기 불가능한 어느 父子



암튼 그 우람한 모습을 보고는 내가 그랬다.

"으하하 저놈은 바꿔치기 당할 염려 하나는 없군."

실제 커서도 보니 누가 봐도 김태식 판박이라 한다.

첨부 링크한 저 사건은 뱃속으로 낳은 아이가 바뀐 것이 아니라 아예 인공수정란 자체가 뒤바뀌었다는 것인데, 미국땅 LA카운티에서 일어난 일이라 한다.

간단히 정리하면 인공수정란을 내 새끼 우리 새끼로 알았는데, 태어나서 보니 어랏?

상식으로서도 도저히 나올 수 없는 씨가 나왔단다. 그래서 의심했단다.

예컨대 부모가 모두 백인인데 흑인 아이가 태어난 상황 이런 거라 보면 되겠다.

그래서 우리 선현들이 그리 말했다. 씨 도둑은 못한다고.

불임클리닉에서 일어난 일이라 하는데, 그래도 이짝은 내 아이 우리 아이가 아닌가벼 하고는 이상한 낌새에 일찍이나 알아차리고는 내 진짜 아이를 찾았기망정이지, 솔까 저런 일이 얼마나 번다하게 벌어졌는지 누가 알겠는가?

요즘이야 그나마 유전자로 감별이나 하지, DNA가 발명되기 전에는 고작 혈액형밖에 없었고, 혈액형 발견 전에는?

뭐 내 새끼로 알고 키우는 거고 의심조차 하지 못했으니 말이다.

그나저나 바꿔치기 바꿔치기 하니깐 모 박사님 생각이 자꾸 나네. 이 분 뭐하시나?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