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

여름으로 가는 문턱의 꽃, 잡탕의 힘

by 한량 taeshik.kim 2020. 5. 28.

 

 

 

 

 

 

 

 

요샌 참말로 계절별, 월별 꽃도 다종다양해서 봄이라 해서 유별나거나 발광할 것도 없고 

 

여름이라 해서 녹음만 있는 것도 아니요 

 

가을이라 해서 국화만 판치지 아니한다. 

 

심지어 한겨울에도 납매가 핀다. 

 

봄꽃 몇 가지, 여름꽃 두어 종, 가을꽃 서너 마리 계우 구경할 뿐이었다가, 

 

언젠가부턴 온 국토가 사시사철 꽃이다. 

 

그 힘은 어디인가?

 

잡종이다. 섞임이다. 수입이다. 외국산이다. 

 

이주다. 가꿈이다. 인공이다. 

 

하물며 식물이 이럴진댄, 사람은 어떠해야하겠는가?

 

우리끼리? 민족끼리? 자연이 좋다? 사람 손을 타지 않아야 한다? 

 

잡탕만이 살 길 아니겠는가? 

 

간단없는 개입, 끊임없는 간섭만이 살 길이다. 

 

가만히 놔두어 뭔가 되기엔 한반도는 저주 그 자체다. 

 

 

 

호접몽 胡蝶夢

먹다 죽은 귀신 때깔도 곱단다. 그래서 무제낐다. 배불리 먹은 나비가 그랬다. "내가 나비야? 나비야 나야?" 빛 historylibrary.net

historylibrary.net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Gwanghwamun Gate of Gyeongbokgung Palace  (0) 2020.06.02
알알이 박힌 불심佛心  (2) 2020.05.29
여름으로 가는 문턱의 꽃, 잡탕의 힘  (2) 2020.05.28
한달 지각한 부처  (0) 2020.05.22
호접몽 胡蝶夢  (3) 2020.05.20
  (4) 2020.05.20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