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일본메이지산업유산 무엇이 문제인가?

by 한량 taeshik.kim 2020. 6. 29.

 

 

[일본산업유산 논란]① 애초 '강제노역 기억' 지우려 했던 일본 | 연합뉴스

[일본산업유산 논란]① 애초 '강제노역 기억' 지우려 했던 일본, 임동근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06-29 07:00)

www.yna.co.kr

 

 

[일본산업유산 논란]② 세계유산 등재시 일본은 어떤 약속 했나 | 연합뉴스

[일본산업유산 논란]② 세계유산 등재시 일본은 어떤 약속 했나, 임동근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06-29 07:00)

www.yna.co.kr

 

 

[일본산업유산 논란]③ "전체 역사 반영" 세계유산위 권고 무시 | 연합뉴스

[일본산업유산 논란]③ "전체 역사 반영" 세계유산위 권고 무시, 임동근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06-29 07:00)

www.yna.co.kr


일본메이지시대산업유산 사태가 이번에 재발하면서 그에 대한 제대로한 목소리를 내야 하지만 꿀먹은 벙어리마냥 하염없이 입 꽉 다문 등신 두 부류가 있으니

첫째 문화재청

둘째 언론사 문화부, 특히 문화재 담당 기자들

이라, 이 친구들은 저 일이 그리 중요함에도

첫째 무엇이 문제인 줄도 모르고

둘째 무엇을 쓰야 하는지

도 모르는 上천치라.

 

나가사키현 하시마 端島 はしま 섬. 영화 배경 '군함도' 실제 무대로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믿거나 말거나 저 시리즈 문화재 담당기자가 이번 사태에 즈음해 문화재 담당기자가 붓을 초한 첫기사다.

이 사태가 외교문제라 해도 그 근간은 세계유산제도에 말미암음이니 무엇보다 그 주무부처요 그를 기반으로 삼는 문화재청과 문화재 담당기자들이 문제가 불거진 초창기부터 깊숙히 개입해 사태 논의를 주도해야 함에도 강건너 불구경이었다.

그러는 사이 이 사태는 도교특파원이며 외교부가 주도하는 한편 세계유산에 대해선 무지에 가까운 문화체육관광부, 특히 그 해외문화홍보원이 주도하는 사태가 빚어지고 있으니 그런 꼴을 넋놓고 바라보는 저들이 한심하기 짝이 없다.

 

일본산업유산 세계유산 등재를 결정한 2015년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장. 사진은 같이 등재된 한국의 백제역사유적지구 등재 순간이다. 



그렇다면 문화재 담당기자라면 이런 사태에 모름지기 무엇을 짚어야는가?

그 근간을, 이번 사태가 비롯한 그 뿌리를 뒤지고 그 사태가 어찌 전개되었으며, 이 사태가 왜 문제인지를 철두철미한 근거를 따져야지 않겠는가?

이런 일은 해문홍이나 외교부 기자, 혹은 도쿄특파가 결코 할 수 없는 문화재 기자만의 특권이며 그거이야말로 문화재 기자가 존재하는 기반이다.

언제까지 이 모양으로 흘러가나 지켜보다보다 짜증나서 불간섭주의를 던져버리고 한마디 해 둔다.

 

 

***

 

문제가 된 일본 세계유산은 정확한 명칭이 Sites of Japan’s Meiji Industrial Revolution:  Iron and Steel, Shipbuilding and Coal Mining 이며, 그 대응 번역어는 일본의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 : 철강, 조선 및 탄광 정도가 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