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한국고고학에 誥한다. 아직도 더 파야하는가?



Taeshik Kim

March 22, 2016 · 

 

길게 잡아 지난 20년

짧게 잡아 지난 10년.

한국 고고학은 참말로 많은 현장을 파헤쳤다. 



만평 이상 사업지구는 지표조사 강제화라는 관련 법률 정비에 따라 외국 고고학도라면 침 질질 흘릴만한 대규모 유적을 수백군데 수천 군데를 파헤쳤다.


타운 혹은 빌리지 하나를 통째로 파본 곳이 도대체 얼마인가? 


무덤 천기 몰린 공동묘지로 야지리 까본 데가 도대체 몇 군덴지를 모르겠다.


이 정도 파헤쳤으면 세계를 선도하는 고고학 이론 하나 나와주는 게 정상 아닌가? 



아직도 모자라? 


더 파야는가?


*** 추기 ****


고고학 이론은 armchair에서 나온다. 

armchair에 앉아 사색할 줄 모르니 

site로 뛰쳐나갈 생각밖에 더 하겠는가?

이론을 세울 줄 모르니 

쓰는 논문이라곤 쓰레기요 

그거 아니라면 맨 유적발굴 성과 사례 보고요 

쓰는 책이라곤 고고학이란 뭐냐 하는 

낭만주의 잡설밖에 더 있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