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A 400 year old mummy from Joseon dynasty excavated in Gumi, Korea

A 400 year old mummy




A 400 year old mummy excavated in Gumi, Korea 



(Daegu = Yonhap News) A 400 year old mummy from the Joseon Dynasty (1392~1910 AD. ) has been found in Gumi, North Gyeongsang Province, Korea recently. 


Archaeologists have discovered that the mummy was Go Eungcheok (고응척, 1531∼1605 ), a bureaucrat and scholar from the middle of the Joseon Dynasty by analyzing the relics excavated along with the mummy. 

 

Found in a wood coffin inside a boxed structure sealed with limestone all over as his descendants moved his grave, the mummy was wrapped up with various fabrics, putting on socks, and chopping pillows. A memorandum found inside definitively reveals who this grave belongs to. It is supposedly written by Jeong Kyung-se (1563 ~ 1633), a prominent scholar at that time. 


His tomb was made by a typical Confucian style. 


The mummy is being investigated at the Lab of Bioanthropology, Paleopathology and History of Diseases, Department of Anatomy/Institute of Forensic Science,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The grave where the mummy was found




구미서 400년 전 조선 중기 학자 고응척 선생 미라 발견


2019-03-10 11:47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지난 1월 경북 구미에서 조선 중기 문인이자 학자인 두곡 고응척(1531∼1605) 선생 미라가 발견된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서라벌문화재연구원 등에 따르면 미라는 구미시 해평면 금산리 안동 고씨 선영에서 묘를 이장하던 중 발견됐다.


미라가 안치됐던 회곽 안 목관에서는 의복과 솜이불, 베개, 버선 등이 나왔다. 우복 정경세 선생(1563~1633)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만장(추모글)도 발견됐다.


회곽묘는 석회·세사·황토로 회곽을 만들고 그 안에 목관을 안치하는 전통적 유교 방식으로 임진왜란 직후 조선 사대부 장례 때 사용했다.


서라벌문화재연구원 측은 "미라 수습 후 서울대 의과대학에서 시신 옷과 부장품을 벗겨내는 해포 작업을 해왔다"며 "목관 위 명정을 확인 결과 미라가 고응척 선생인 것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임진왜란 이후 복식사 등 학술 연구를 위해 후손 동의를 얻어 CT 촬영과 유전자 분석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두곡 고응척은 1549년 사마시에 합격한 뒤 1561년 문과에 급제해 함흥교수로 부임했다.


이후 사직해 고향(경북 선산)에서 학문에 전념하다가 회덕현감, 경주부윤 등을 지냈다.


su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