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BTS 휘젓고 간 피카딜리 서커스


꼬꾸라진 채로 그대로 뻗었더라.

이틀만에 새복에 샤워하고 땀냄새로 범벅한 옷가지 샤워장 깔고는 샴푸와 린스로 질근질근 밟아 빨래했다.

피카딜리 서커스 Piccadilly Circus 라는 곳이다.

번개불 콩 볶아먹는 심정으로 지난날 흘려버린 내셔널갤러리 관람을 후다닥해치우고는 인근 지인 집에 짐을 풀고는 주변에서 검색한 한국식당 찾아 늦은 저녁하러 가는 길목이다.

지난날 두번 방탄소년단이 런던을 침공했을 적에 이곳은 그 팬클럽 멤버 아미들 독무대였다.

그 광장 복판을 점거하는 저 조각상 기시감이 좀 있어 무엇인가 했더니 셰익스피어 고향 스트라퍼드 어폰 에이븐 마을 어구서 만난 듯 하거니와 동행한 지인이 "그래서인가? 이 주변에 셰익스피어 동상 공원이 있다" 한다.


내가 접대하는 자리라, 이곳 유학생활을 하며 아마도 김치찌게에 주렸을 법한 지인한테 물으니 역시나 저만한 음식없단다.

상추 보니 이쪽 토산이라, 저게 아마 씨는 한국에서 들어왔을 테지만 이곳에서 현지화하는 바람에 저 모양 벌어진 것 아닌가 한다.

스페인이었던가? 한국식당서 상추가 나왔는데 꼴이 이상해서 물으니 한국주인 왈..한국상추가 첫해엔 한국상추인데 그 씨를 받아 이듬해 키운 상추는 저리 현지화한단다.


비단 런던이 아니라 해도 웬간한 유럽고도는 실은 공구리가 빚은 환영이다.

공구리에 석조에 그리고 목재가 의외로 많아 이 삼재가 빚어낸 불협화음이 실은 우리가 말하는 유럽 중세 도시다.

중세라 했지만 실은 허울에 지나지 않아 간단없는 아시바의 힘이 오늘날 우리가 믿는 유럽 중세다.

건축 조건이 까탈스럽기 짝이 없으니 참 갑갑하다 하겠다.

날이 밟아온다.


포터다.

만 이틀이 되지 않는 런던 체류를 너가 책임지라 해서 옥스퍼드에서 불러냈다.

이역만리에서 좀 새로운 고고학 문화행정하겠다고 연수 중이다.

듣자니 디지털고고학에 관심이 많은 모양이라, 두 눈 팔지 않는 학도學徒임을 의심치 아니하는 까닭에 그의 앞날을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