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본문 바로가기

맹호연

맹호연을 표절한 이숭인의 첫눈 첫눈[新雪][高麗] 이숭인(李崇仁·1347~1392) 아득한 세밑 하늘 첫눈 산천 두루 덮었네새들은 산속 나무둥지 잃고 스님은 바위에서 샘물 찾네주린 까마귀 들녘서 끼욱끼욱 언 버드나무 시냇가에 누웠네어느 곳이 인가인지  먼 숲에서 흰연기 오르네 蒼茫歲暮天, 新雪遍山川. 鳥失山中木, 儈尋石上泉. 飢烏啼野外, 凍柳臥溪邊. 何處人家在, 遠林生白煙. 이숭인 문집인 《도은집陶隱集》 권 ..
주인은 산에 가고 개새끼만 날 반기네 국화담 주인을 찾아갔다가 만나지 못하고[尋菊花潭主人不遇][唐] 맹호연발걸음 국화담에 이를 즈음마을 서쪽으로 해 이미 기울었네주인은 중양절 맞으러 산에 가고닭이랑 개만 부질없이 집 지키네行至菊花潭村西日已斜主人登高去雞犬空在家
그대 떠난 이곳 강산은 텅 비어 맹호연의 죽음을 곡한다[哭孟浩然] [唐] 왕유(王維)죽은 친구 다시 볼 수 없는데한수는 오늘도 동쪽으로 흐르네 묻노니 양양 땅 늙은이여   채주엔 강산이 텅 비었는가  故人不可見 漢水日東流 借問襄陽老 江山空蔡州맹호연은 당대 중기 저명한 시인으로, 동시대를 살다간 왕유와는 절친이었으니, 둘은 소위 전원시라 해서 전원을 소재로 하는 시들로 일세를 풍미했거니..
가을 문턱에서 한시, 계절의 노래(150)초가을(初秋) 당 맹호연 / 김영문 選譯評 시나브로 초가을 밤점점 더 길어지고맑은 바람 스산하게쓸쓸함을 더해주네불볕더위 물러가고초가집은 고즈넉한데섬돌 아래 잔디밭에이슬방울 반짝이네 不覺初秋夜漸長, 淸風習習重凄凉. 炎炎暑退茅齋靜, 階下叢莎有露光. 화룡점정(畵龍點睛)이란 말이 있다. 남조 양(梁)나라 때 장승요(張僧繇)란 화가가 금릉(金陵) 안락사(安樂寺) 벽에 용 네 마리를 그렸는데 용의 ..
술은 술로 풀어야 한시, 계절의 노래(57)끄적이다(戱題)    당(唐) 맹호연(孟浩然) / 김영문 選譯評 나그네 취해 자다못 일어나니주인이 해장하자불러 깨우네닭개장과 기장 밥익었다 하고술동이엔 맑은 술있다고 하네客醉眠未起, 主人呼解酲. 已言雞黍熟, 復道甕頭淸.함께 술을 마시며 속 깊은 이야기를 주고받는 벗이 있다면 당신은 성공한 삶을 살고 있다. 우리는 술자리에서조차 자신의 본 모습을 숨기고 위선과 가식으로 일관하기 일쑤다. 하지..
맹호연(孟浩然) 봄비 지난 새벽 봄 새벽[春曉]   당(唐) 맹호연(孟浩然)봄잠 취해 날 밝는 줄도 몰라여기저기 뭇새 지저귀는 소리간밤 비바람 소리 들리더니꽃잎은 얼마나 떨어졌을까春眠不覺曉 處處聞啼鳥 夜來風雨聲 花落知多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