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승리

외부세계가 바라보는 한국 아이돌, 인성교육의 문제? 어제 우리 공장 외신 쪽에서 아래 기사를 송고하고, "性스캔들로 흔들리는 K팝 세계"…외신도 승리·정준영사건 주목 조금 전 우리 문화부에서도 버닝썬 후폭풍에 아이돌 연쇄붕괴 조짐…한류 '적신호' 라는 제하 기사를 송고했거니와, 이번 버닝썬 스캔들이 촉발한 사태는 연예계, 특히 가요계를 공포로 몰아넣고 있음은 부인할 수 없다. 현재까지 드러난 이번 사태를 주도하는 친구들이 대체로 서른살 안팎, 연륜이 제법 쌓인 친구들이다. 빅뱅 승리가 그렇고, 주로 예능에서 명성을 구축한 정준영이 그러하며, 어제를 고비로 거의 회복 불능에 빠진 하이라이트 용준형과 FT아일랜드 최종훈, 그리고 씨엔블루 이종현 역시 그러하다. 아무래도 이번 게이트 정준영 국면에서는 그의 카톡을 중심으로 사건이 진행되는 까닭에 그와 얼키설키 ..
용준형 날리고, 최종훈 박살내고, 이종현 넉다운한 버닝썬게이트 요새 우리 공장 문화부 돌아가는 일면이다. 강남클럽 버닝썬 폭력사건이 촉발한 이번 사태를 뭐라 이름 지어야는지 실은 고민이다. 편의상 '버닝썬 게이트'라 하기도 하지만, 누누이 말하듯이 저 폭력사건과 그에서 비롯되어 현재 진행되는 이른바 정준영 중심 동영상 불법촬영 및 공유 '몰카사건'은 하등 직접 관계가 없다. 모작母作을 기준으로 그에서 파생한 영화 버전을 스핀오프spinoff라 하는데, 마블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가 대표적이요, 그것을 구성하는 개별 영웅담 역시 그 하나하나가 무수한 스핀오프를 양산한다. 다만 영화계에서 통용하는 스핀오프는 전작과 후작, 그들이 긴밀하게 연동하지만, 버닝썬 게이트를 구성하는 많은 사건은 실은 그 촉매제인 버닝썬 폭력사건과는 하등 관련이 없다. 이 점 무척이나 독특하다. ..
개잡놈과 함께 시작하는 하루 한달쯤 됐나? 그 무렵 내가 새벽이면 눈 뜨고 가장 먼저 한 일이 양손孫씨 뉴스 검색이었다. 손석희 손혜원 두 손씨가 각종 뉴스를 양산하던 때라 오늘은 어떤 소식이 있나 수색했으니.. 그런 내가 요샌 새벽이면 두 마리를 사냥하러 나서니 1. 정준영 2. 빅뱅 승리 라. 이 친구들 주특기는 인생 황혼기 접어든 저 두 손씨와는 달리 한창 청춘이라 생각해서인지 주된 활동시간이 칠흑이요, 주된 활동 무대는 강남 클럽이라, 그 흔적은 해가 뜨기 시작하는 새벽에 드러나는 까닭이다. 한놈은 성접대 의혹이라 하며 한놈은 성관계 동영상을 유통했다 실토한 개잡놈이다.
성범죄 정준영 (2) 복귀 비판한 기사 썼다가 테러당한 기자 하차한지 3개월 만에 이른바 '자숙'을 마친 정준영이 KBS 2TV '1박2일'에 복귀한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 대략 한달 뒤인 2017년 2월 9일, 연합뉴스에서는 이라는 제하 기사를 송고한다. 연예 전문기자로 이름 높은 모 기자가 쓴 이 기사에는 '피로↑·방송사-스타 위상 역전·공영방송 책임 실종'이라는 부제를 달았거니와, 공중파 방송 3사가 나름 간판으로 내세우는 예능 프로그램이 유발한 문제점들을 하나씩 짚었다. 이미 제목에서 상당히 공격적인 기사임을 엿보기에 충분하거니와, 그렇다면 이 기자는 저들 중에서 '1박2일'은 당시 어떤 문제가 있다고 봤던가? 이 기사 저에 해당하는 부분 전문이다. ◇ KBS '1박2일'은 사생활 물의 연예인 복귀…공영방송 책임 실종 KBS 2TV '1박2일'은 사생활로 물..
나경원도 무색케 한 정준영, 버닝썬과 정준영이 무슨 관계? 난장이다. 아수라다. 성관계 동영상 유포 의혹에 휘말린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이 지닌 파워는 정국을 아연 경색에 몰아넣은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도 무색케 하는 메가톤급 위력을 지닌 수소폭탄이다. 적어도 오늘은 그렇다. 그의 일거수일투족은 그만큼 드라마틱했다. 치렁치렁한 머리로 쿡 눌러쓴 파란색 모자, 어제까지만 해도 실로 보무도 당당했을 얼굴은 온데간데 없고, 카메라 세례를 피하고픈 표정. 고개를 연신 돌리지만, 그래도 아직까진 난 죄인은 아니란 듯한 모습을 연출하고자 고개를 숙일 수도 없는 그런 묘한 처지에 몰린 얼굴이 드라마틱하지 않으리오. 도망치듯 공항을 빠져나갔다 했는데, 도망친 게 맞지 저게 무엇이겠는가? 저 메가톤 위력 앞에 빅뱅 승리도 적어도 오늘만은 존재감 상실이다. 뭐 이런 존재감 상..
연예계 쌍끌이 BTS와 정준영 오늘 연예계는 투 트랙이다. 이 트랙 차이라면 한 쪽은 영광의 최전선을 질주하는데 다른 한 쪽은 나락으로 곤두박칠한다는 점이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4월 12일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를 발표한다고 알리는가 싶더니, 방탄소년단, 4월 12일 컴백…"새 이야기 선보인다" 5월 25일 상파울루 알리안스 파르키 공연 티겟은 인터넷 판매 75분만에 매진했다 하고 BTS, 브라질 공연 입장권 인터넷 판매 75분만에 매진 는 소식어 덧붙인다. 반면 버닝썬 폭력사건으로 촉발된 연예계 사태는 빅뱅 승리를 넘어 이젠 어디로 튈지 감조차 잡기 힘든 가운데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이 느닷없이 어제부터 튀어나와 실검 1위를 오르락내리락 한다. 미국에서 tvN '현지..
버닝썬에서 승리로, 승리에서 성접대로, 성접대에서 성관계 동영상 유포로 버닝썬 폭력사태에서 비롯된 여파가 어디까지 튈지 모르겠다. 오늘밤은 특히 그 전개속도가 빨라 따라잡기도 버겁다. 이 사건이 경찰수사로 넘어가면서 성접대 의혹까지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가 승리 "연예계 은퇴…'국민 역적'으로 몰린 상황"(종합) 이라는 선언을 내놓더니, sbs는 오늘밤 '8뉴스'를 통해 핵폭탄을 들고 나왔으니, 골자를 추리자면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이라는 친구가 지인들과의 카톡방에서 불법 촬영한 영상과 사진을 공유했다고 보도한 것이다. 이에 의하면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톡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했다. 이듬해 2월에도 지인에게 한 여성과의 성관계를 중계하듯 설명하고 영상을 전송한 것으로 전송했으며 약 10개월간 피해 여성은 10명에 달하는 것으..
버닝썬에 휘말리는 대중문화계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사건은 언론계 나와바리 개념으로 보면, 근간이 사건사고 경찰을 취급하는 사회부다. 이 사건에는 폭력과 마약과 성접대 의혹이 복합으로 불거져 일파만파 여파가 만만찮다. 저번 포스팅에서 잠깐 언급했지만, 한데 이 사건에 느닷없이 우리 문화부가 자꾸만 개입되어 끌려 들어간다. 물론 여전히 주축은 사회부 경찰팀이다. 이 사건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수사하는 담당하는 까닭에 사회부 중심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우리 문화부가 이곳저곳에서 끌려들어가는 형국이다. 어제오늘만 해도, 우리 문화부 기자가 작성한 기사들을 최신순으로 제목만 뽑으면 승리 "경찰 출석해 소변·모발 검사 요청한다" [2019.02.27 송고] - 이은정 기자 승리 "경찰 자진 출석해 마약검사 받겠다"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