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신탁근6

황혜성 선생님과 음식모형 고문님, 전시되어 있는 음식 모형들 정말 맛있게 생겼어요! 하나 먹어보고 싶어요. ㅎㅎ 어쩜 이렇게 진짜 같이 만들었어요? 이 음식 모형들도 혹시...저보다 나이가 많은가요? 그럼 많고말고? 여기서 너보다 나이 어린 물건은 없을 기다. 1978년 개관한 해에 거의 완성되어 전시되었으니, 당연 너보다 열살은 넘게 많을 게다. 아, 그럼 저보다 스무살은 많겠네요.ㅎㅎ 허허허 그래 그런 걸로 치자. 고문님, 여기 회갑연 전시에 있는 음식들이 정말 정성스럽게 차려진 것 같아요. 정성스럽게 쌓은 송편이며, 대추며, 과일이며. 뒤에 백수백복도까지, 누가봐도 오래노래 살라는 의미를 팍팍 담은 것 같아요. 그렇지? 지금 보아도 참 맛갈스럽고 정갈하게 차렸지. 네네! 이런 정성스러운 회갑상을 받는 분은 누구였을지, 참 .. 2020. 5. 17.
대전 KBS TV이웃-온양민속박물관 편(2020.3.20) http://vod.kbs.co.kr/index.html?source=episode&sname=vod&stype=vod&program_code=T2012-0524&program_id=PS-2020027112-01-000§ion_code=100&broadcast_complete_yn=N&local_station_code=60 위 링크를 누르면 방송을 보실 수 있습니다!😆 2월, 코로나가 극성(?)을 부리기 전 촬영을 했었습니다. 정말정말 추운날이었는데ㅜㅜ 코로나로 편성이 안되었다가, 근 한달 만에 띠용 방송에 나왔습니다. 출연자는 김은경 관장님, 신탁근 고문님, 그리고 저! 셋! 아아! 그리고 수많은 유물들이 나옵니다!ㅎㅎ 어여 시국이 안정되어 관람객들이 자유롭게~~즐겁게~~관람하는 날이 왔으면 좋.. 2020. 3. 21.
온양민속박물관 다큐멘터리-하늘에 間 박물관 온양민속박물관 설립 이야기를 기록하기 위한 노력은 지금으로부터 10년 전인 2009년에도 있었다. 바로 온양민속박물관 대큐멘터리 을 제작했던 것이다. 중앙대학교 공연영상창작학부 배윤호교수가 감독하였고, 주연은 박물관 수립의 주역인 박명도, 신탁근 선생이다. 왜 온양민속박물관을 설립하게 되었는지, 도대체 누가 그 많은 유물을 수집을 하였는지, 어떻게 전시기획을 하였는지 까지 온양민속박물관 주름진 이야기를 담고 있다. 다큐멘터리 제목이 인데, 그렇게 이름 지은 이유가 궁금하다. 답변은 2018년 진행하였던 배윤호감독의 인터뷰로 갈음 하려 한다. "박물관은 죽어 가는 것에 대한 어떤 태도를 갖추고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저는 설립자이신 이사장님과 초대 박물관 설립 구성원분들에게 그러한 태도가 있다고 느꼈습니다.. 2019. 12. 5.
오래된 할아버지 수첩 속 이야기-박물관 설립 여송은 온양민속박물관 연구원 할아버지~~~~ 할아버지~~~~ !! 어 오냐오냐, 다 구경했어요? 아니요 아직~! 할아버지, 그런데 이 할아버지는 누구에요? 설립자 구정龜亭 김원대金原大 (1921-2000) 응~~ 이 박물관을 만드신 분이란다. 구정 김원대 회장님이셔. 할아버지가 젊었을 때, 이 분이랑 박물관에서 같이 일했었지요. 박물관을 지었다구요?? 우와! 그럼 엄청엄청 돈이 많으셨겠네요?? 허허허, 그렇지 돈이 많았으니깐 이렇게 크고 좋은 박물관을 지을 수 있었겠지? 우리 강아지는 만약에 돈이 많으면 이런 박물관을 지으려나? 음~~아니요! 저는 '닌텐도 뉴 3DS XL' 백 개 살래요! 하하하, 뭔지 모르겠지만 우리 강아지 그게 갖고싶구나? 그치~~ 할아버지도 아마 사고 싶은 것, 하고 싶은 것에 돈.. 2019. 6. 20.
오래된 할아버지 수첩 속 이야기-천수원명금고 여송은 온양민속박물관 연구원 우와~~ 할아버지 여기가 어디에요? 나무도 정말 많고, 연못도 있고! 저 사람같이 생긴 돌들은 뭐에요? 얼굴모양이 다 달라요~! 허허. 좋으냐. 여기는 온양민속박물관 이라는 곳이란다. 이 할아버지가 아주 오래전에 일한 곳이기도 하지. 와! 할아버지 여기서 일하셨었어요? 정말? 몇살 때요? 무슨 일 하셨어? 궁금해요! 앗! 할아버지! 저기가 전시실인가봐요! 빨리가요~~! 허허 이 녀석아 넘어져요~~ 천천히, 뛰지말고 가야지~! 벌써 40년 세월이 훌쩍 넘었는데도 야속하게도 예나 지금이나 변한게 없습니다. 혈기왕성하던 청년은 백발의 노인이 되어 돌아왔는데 말이죠. 굽이쳐 올라가는 언덕길도 그대로이고, 언덕길 옆으로 보이는 아기자기 이름모를 풀들. 한걸음 한걸음 언덕길을 오를 때마.. 2019. 6. 6.
설립 40주년 맞은 온양민속박물관 주말인 오늘 현충사에 볼 일이 있어 들른 김에 온양민속박물관으로 행차했다. 여러번 들린 곳이나 기왕 바람이나 쐬자 해서 상경하는 길에 찾아 혹이나 해서 문칸에서 신탁근 선생 계시냐 했더니 출근하셨단다. 선생은 이 박물관 산증인이다. 박물관 창업주인 계몽사 선대 회장 뜻을 받들어 사십년 전 개관을 준비하고, 지금은 비록 관장직을 놓고는 고문이란 직함으로 물러 앉았으나 여전히 왕성히 활동 중이다. 오천원짜리 입장권을 끊고 들어서 석물들을 어루만지며 박물관으로 가노라니 그 정문 소나무 가지치기가 한창이라 미세먼지 마스크를 쓴 선생이 반가이 맞는다. 뭐하시냐 했더니 뜻 있는 지역 조경업자가 일주일째 무료 조경공사를 해주고 있단다. 설립자 막내따님인 관장은 출근안하셨단다. 듣자니 박물관이 올해 시월로 설립 사십주.. 2018. 1. 2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