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수가야4

장수 백화산 기슭의 가야고분 장수군 백화산서 가야시대 철기 제작도구 출토…"호남고분 최초" 송고시간 2020-09-24 14:36 최영수 기자 철기 단조용 망치·집게·모루 등 발굴…28일 고분 발굴 현장 공개 www.yna.co.kr/view/AKR20200924122400055?section=culture/all장수군 백화산서 가야시대 철기 제작도구 출토…"호남고분 최초" | 연합뉴스장수군 백화산서 가야시대 철기 제작도구 출토…"호남고분 최초", 최영수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09-24 14:36)www.yna.co.kr 영호남 지역 화합을 표방하며 문재인 정부가 표방한 가야사 연구복원 프로젝트는 호남지역에서만 국한하면 실은 전북을 위한 사업이라, 전남에서는 가야는 안중에도 없고, 오직 마한만 좋아라 해서 우린 가야 싫.. 2020. 9. 24.
편자를 내세운 장수의 가야 마케팅 이 조형물 어딘지 고고학스러운데 편자를 형상화한 것이다. 그에 대한 설명은 아래와 같다. 장수 동촌리 19호분 출토 편자를 형상화한 것이라고 한다. 이른바 반파라는 장수가야를 지역정체성으로 삼으려는 전북 장수군이 이 편자를 군 공식배지로도 만들었으니 장영수 현 군수가 낸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삼았다 한다. 장수군청 홀에는 이와 나란한 다른 가야 조형물도 있다. 이건데 이른바 굽다리받침에 담긴 목이 긴 항아리라 이걸 일본친구들이 쓰는 한식漢式 표현을 빌린다면 뭐라 할까? 기대부직구장경호器臺附直口長頸壺? 난 한국고고학을 볼 적마다 이 친구들이 한국고고학도인지 왜놈고고학도인지 당췌 구분을 못하거니와, 특히 삼국시대를 중심으로 하는 역사고고학을 하는 친구 중에 이런 얼빠진 놈들이 집중 분포한다는 점이 신이神異로울.. 2020. 8. 6.
My Food of Today 장수오미자주 오미자는 본래 장수가 본고장이지만 요샌 문경에 주도권을 내주었다는 게 장수 쪽 주장이다. 그런 장수가 다시 오미자로 일어서려 한단다. 장수오미자주..내가 넌알코홀릭이라 아쉽지만 한 모타리 목구녕으로 타고 흐르는데 맛이 죽인다. 코다리찜이다. 살짝 데친 콩나물로 섞어 털어넣었다. 뱃가죽이 땡긴다. 육회를 곁들인다. 살살 녹는다. 내가 왜 이런 호강을 하는가? 맹사기 때문이다. 나로선 준비한 것들은 오늘은 거의 육두문자도 쓰지 않고 했다. 예의상 하는 말이겠지만 좋았다니 나로선 기분이 썩 좋다. 2020. 8. 5.
산수山水, 장수長水가 팔아야 할 품목 하루 둘러본 소감이니 무에 깊이가 있겠냐만 가도가도 산이고 물이더라. 무진장이라는 집합명사에 친 장수는 어찌하면 독립왕국을 구축할까? 산수자연 말고는 이렇다 할 돌파구가 없는 장수가 몸부림치는 중이다. 가야라는 지팡이 부여잡고 정체성을 찾으려 한다. 이름하기를 장수가야라 한다는데 이런 명명이 역사성을 담보한다 하긴 아쉽다 해도 그래도 장수말벌 장수하늘소에 쳐질 순 없지 않겠는가? 2020. 8.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