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부지랑 드뎌 소통 데이터로밍도 와이파이도 터지지 않던 아부지 산소에 드뎌 올해는 개통이 된듯 현장 생중계도 가능해졌다. 이장까지 고려했더랬다. 속 터져서
우한 폐렴이 부른 중국의 새로운 풍경 [2020년 춘절 인민일보 표어] 중국 인민일보에서 이번 춘절 기간의 행동지침을 마치 쾅쾅 도장 찍듯 강렬한 네 글자 디자인으로 만들어 배포했어요. 1. 검사 협조 2. 유언비어 거절 3. 과학 치료 4. 야생 음식 거절 5. 손 잘 씻기 6. 마스크 반드시 착용 7. 직접 방문 자제 8. 화면으로 인사 9. 모임 거절 이상은 홍승직 선생 페이스북 포스팅에서 전재다. 호북성湖北省 무한武漢을 진원지로 삼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일명 우한폐렴이 중국만이 아니라 세계를 강타한다. 그런가 하면 또 이런 풍광도 있다 한다. 이하는 이태희 선생 정리다. 새로운 설 명절 플랭카드 "병을 달고 귀성하면 너야말로 불효자손” - 툰즈전 당위, 정부 툰즈전(屯子鎭)은 허난 성 허비 시(鹤壁市) 쉰 현(浚县), 한대 하내군(河..
500 year old Ginko Tree measured by Human Scale Bar 아들놈을 긴급 투입했음 잘 표시나는 빨간 잠바를 입힘 에세 라이트도 동원함
나쓰메는 왜 "고양이로소이다"인데 가와바타는 왜 "설국이었다"인가? 하목 수석夏目漱石 나쓰메 소세키 (1867~1916) 를 대표하는 장편 중에 《吾輩は猫である》가 있으니, 우리 말로는 흔히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로 옮긴다. 그 첫 문장이 곧 제목이기도 한데, 내친 김에 좀 길게 첫 대목을 뽑아본다. 吾輩は猫である。名前はまだ無い。나는 고양이다. 이름은 아직 없다. 다음은 단천 강성川端康成 가와바타 야스나리 (1899~1972) 중편에 가까운 장편 《설국雪国 유키쿠니》 첫 구절이다. 国境の長いトンネルを抜けると雪国であった。국경의 긴 터널을 빠져나오자 눈세상이었다. 《고양이》 첫 본문 첫 구절 "吾輩は猫である"를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라고 번역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마찬가지로 《눈세상》 첫 구절 "抜けると雪国であった"를 "빠져나오자 눈세상이었소이다"고 번역하는 사람은 아무..
500 year old Ginko Tree, Gimcheon GINKGO TREE IN DAEDEOK-MYEON, GEUMNUENG Natural Monument No. 300 Location : 51, Joryong-ri, Daedeok-myeon, Gimcheon-si, Gyeongsangbuk-do This ginkgo tree is about 500 years old. It is 28 meters in hight, 125 meters in circumference of the root, and 11.6 meters in width of the middle part of the trunk. The length of the bough in the east, west, south, and north is 6.8 meters, 12.3 meters, 9.1 met..
구동조瞿同祖 《중국법률과중국사회中國法律與中國社會》 종손, 종법의 으뜸 구동조瞿同祖 《중국법률과중국사회中國法律與中國社會》 번역 : 이태희 국립중앙박물관 중국사 전공 제1장 2절 부권17 이처럼 종손은 일가에서 수월적 지위를 누렸다. 따라서 종손과 종부는 최고의 예우를 받았다. 하순賀循이 ”종손을 받드는 것은 상례“라고 한 것은 바로 이를 두고 한 말이다. 《예기》에 ”적자와 서자는 종손과 종부를 섬긴다. 비록 부유하고 지위가 높다해도 종손의 집에서는 함부로 이를 내세울 수 없다. 비록 여러 대 수레가 뒤를 따랐다 해도 밖에 두고 단촐한 차림새로 들어간다. 자제가 기물, 의복, 침구를 선물받았을 때는 반드시 가장 좋은 것을 바치고 그 뒤에 다음 물건들을 사용한다. 종손의 지위를 어느 정도 높았는지 상상케 한다. 종법은 본디 봉건귀족의 친족조직이다. 봉건제도가 파괴되자 종법조직..
유럽 철기시대의 사형수들 (7) 신동훈 (서울의대 생물인류학 및 고병리학 연구실) 어떤 학자의 추산에 의하면 앞에서 이야기 한 늪지미라는 지금까지 유럽 전역에서 2000여 개체가 발견되었다고 한다 (과장되었다는 의견도 있다). 우리나라 조선시대 미라가 조상 무덤을 이장중에 발견되는 것 처럼 유럽 늪지미라는 토탄 채취중에 발견되었는데 현재까지 박물관에 보관된 미라는 45개체 정도. 외치가 5천년 전 유럽 순동기시대 사람의 생활을 웅변하고 있듯이 늪지미라는 역사기록이 미흡한 철기시대 유럽인의 모습을 생생히 보여주고 있다. 늪지미라는 얼굴 모습이 생생한 표정을 보여주기 때문에 보존상태가 탁월해 보이지만 대개의 경우 피부를 제외한 내장기관과 뼈대 등은 잘 남아 있지 않다. 따라서 지금까지 이에 대해 보고된 의학적 연구성과는 다른 미라에 비해 ..
야음을 뚫는 소울음 건넛마을 소가 어제부터 계속 온동네 떠나가도록 울어댄다. 송아지가 팔려나갔나 보다. 젖은 팅팅 불었는데 새끼가 보이지 않으니 이 야심한 밤을 저리도 울어댈 것이다. 양지마을 응지마을 가르는 시냇물 소리에 짝을 찾는 고양이 괴성, 그걸 증오하는 개새끼 짖음까지 서라운드 입체 음향 교향곡이다. 계곡 산간 소리도 탈출할 데가 없어 양쪽 계곡을 부딪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