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대를 역행하는 권인하, 그리고 이광조는 어디에? '천둥호랑이' 권인하, 26년만에 음악순위 프로그램 출연송고시간 | 2019-11-17 20:31 뭐랄까? 그냥 단순히 옛날 노래 우라카이 하는 일을 리메이크remake라 편하게 하자. 보통 이런 리메이크는 젊은 가수가 선배 가수들 노래를 자신의 창법을 비롯한 다양한 변주를 곁들여 재가공하는 일이어니와, 이런 리메이크가 이전엔 크게 각광받지는 않은 그런 느낌이 있다. 아무래도 순수 창작은 아닌 까닭일 터다. 권인하라고 하면, 내 세대에는 강인원, 김현식과 같이 부른 '비 오는 날의 수채화'가 대표하는 그런 옛날 가수지만, 내 세대 감성을 대변하는 그런 가수이기도 했다. 이들이 나보다 연배는 좀 높긴 하나, 그네들이 우리 시대의 감수성을 담은 노래를 불러제꼈기 때문일 것이다. 한데 권인하는 이런 시대 흐름..
홍수라는 고고학자, 폭우가 노출한 고대 석관 '폭우·강풍 덕에' 伊 남부서 고대로마시대 추정 석관 드러나송고시간 | 2019-11-17 22:48 요새 이탈리아가 기상재해로 말이 아닌 모양인데, 폭우에 베네치아가 쑥대밭이 되었다는 소식을 전하더니만, 이번에는 새로운 고고학 발굴소식도 보탠다. 우리 공장 로마특파원 전언에 의하면, 폭우를 동반한 강풍에 각종 피해가 속출하는 이태리 남부, 그러니깐 수도 로마를 기준으로 그 남동쪽으로 약 600㎞가량 떨어진 남부 풀리아주 항구 도시 포르토 체사레오 해안가에서 오래된 석관이 최근 노출되었다는 것인데, 그 주변에서는 두개골을 비롯한 인골까지 발견되었나 보다. 폭우에 노출된 석관이 어느 시대에 속하는지 고고학도들이 조사 중이라는데 고대 로마제국 시대에 속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견도 나온 모양이다. 땅속 깊이..
무덤나무 측백 측백[柏]은 동아시아에선 무덤을 장식하는데 주로 썼다. 그리하여 측백이 우거졌단 말은 곧 그 무덤이 오래되었단 비유이기도 했다. 한국무덤에선 그닥 흔한 풍경이라 할 순 없으나 중국에 가서 제왕의 무덤을 보면 예외없이 측백 고목이 즐비한 이유가 이것이다. 한데 측백도 그 종류가 워낙 다양한지 요즘은 거리로 활보한다. 죽은 사람 집을 장식하던 측백이 요즘은 산사람 집 울타리 정원을 장식하는 일을 자주 본다.
이시다 미키노스케石田幹之助 《장안의 봄》 항용 한시라면 패턴이 있어 1. 작가 소개2. 원문과 번역 주석3. 작품 소개 혹은 감상평 이 세 가지가 근간이 아닌가 한다. 이 《장안의 봄》은 이런 한시 읽기의 근간을 뒤흔든 혁명이다. 그 방대한 전당시를 깡그리 해체하고는 그에서 드러나는 천수백년전 도시문명이 곧 지금의 서울 명동거리와 하등임을 드라마틱하니 보여준 역작이다. 이 장안의 봄은 문화사학도들의 봄날 아지랑이다. 이를 읽고 감명받지 않은 이 없음이로대 이를 뛰어넘는 후속작이 나오지 아니함은 무엇인가? 감히 보건대 공부가 넓지 않고, 공부가 넓대도 깊지 않고, 공부가 깊어도 사색이 동반하지 않기 때문이라 생각해 본다. 아, 만발한 내년 장안의 봄 모란을 그려본다. (이상은 November 15, 2014 글이다) 《장안의 봄》은 이시다 미키노..
줄포만 너머 변산반도 바라보는 미당 고향 지난 주말, 고창에 들른 김에 기간 보지 못한 곳을 보자 해서 미당시문학관을 찾았다. 인근에 동아일보를 창간한 인촌 김성수 생가도 있어 같이 둘러봤다. 뒤로는 소요산이 병풍처럼 막아섰더라. 혹닉 수준은 아니나, 미당시를 나는 좋아한다.
독일미술관에 작품 걸리는 파독간호사 출신 노은님 재독화가 노은님 전시실, 유서 깊은 獨미술관에 마련된다송고시간 | 2019-11-17 09:30미헬슈타트 미술관에 작품 영구 전시…노은님 "감사한 마음" 애초 이 사안은 문화부로 취재 의뢰가 왔지만, 살피니 베를린특파원이 확인하고 처리하는 쪽이 더 나은 듯해서 그쪽 부서로 퉁 쳤다. 특파원이 확인에 조금 애로가 있었던 모양이나, 제반 확인 과정을 거쳐 오늘 내보냈다. 이 노은님 작가 전력에서 아주 독특한 점은 그가 파독간호사 출신이라는 점이다. 1970년 간호사로 파견되어 독일로 가서 일하다가 미술로 눈을 놀려 작가가 되었다. 1990년 이후에는 함부르크 국립조형예술대 교수로 임용됐다고 하는데, 보통 독한 사람은 아닌 듯하다. 박정희 집권시대, 간호사와 더불어 탄광 인부 역시 대규모로 서독으로 갔다. 이..
미친 열정의 소산 《두만강 유역의 조선어 방언 사전》 4천쪽 방언사전 쓴 곽충구 교수 "사람이 할 일 아니었네요"송고시간 | 2019-11-17 11:4023년간 두만강 유역 8개 지점서 조선어 조사해 노작 출간"함경도 육진방언, 200∼300년전 서울말과 유사…기록 필요성 있어" 안봐도 그 고난 역경 간난 눈이 선하다. 미쳤다는 말을 본인이 썼는데, 이런 일 정말로 미친 짓이다. 미치지 아니하면 할 수 없는 일이다. 그런 미친 짓을 그가 했다. 나는 이런 소식 접할 적마다, 때마다, 틈만 나면 정부가 돈을 주지 아니해서 학문이 죽어간다느니, 이래서 한국이 세계에 뒤쳐진다는 말을 일삼는 자들을 오버랩한다. 내가 항용 하는 말이지만, 정부더러 돈을 달라는 말은 국민을 겁박하는 일에 다름 아니다. 그 정부 돈이라는 거 결국은 국민세금이 원천인 까닭이다. 덧붙이..
음마에 엄마 외친 일본여배우사와지리 에리카沢尻 エリカ 日 유명 여배우 사와지리,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돼송고시간 | 2019-11-17 08:31 沢尻エリカ容疑者、合成麻薬MDMA「私のものです」“別に騒動”からフルヌードで復帰、大河出演もすべて水の泡に Actress Erika Sawajiri arrested for possessing MDMA capsuleKYODO, JIJI, REUTERS 일본 유명 배우 겸 가수로 沢尻 エリカ라 쓰고, さわじり えりか 사와지리 에리카로 읽은 이가 있는 모양이라, 일본은 우리랑 마찬가지로 이름이 앞대가리, 성이 뒤쪽에 오는지라 영어로는 Erika Sawajiri라 표기한다. 이 친구가 근자 일본을 발칵 뒤집어 놓은 듯하다. 찾아보니 1986년 4월 8일 생이니, 올해로 33살. 연륜이 충분한 여배우인데 도쿄 출신인 그의 본명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