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 좋다는 자연은 인공이다 자연自然이 좋다 한다. 인간의 때가 타지 않아야 한다고 한다. 그대로 놔두어야 한다고 한다. 언뜻 보면 그럴 듯하다. 하지만 우리가 말하는 우리의 자연은 대부분이 60~70년대 대대적인 사방공사에 말미암은 결과임을 망각한다. 자연은 되도록 그대로 두어야 한다는 당위에는 동의하나 절대 손을 대어서는 아니된다는 발상, 나는 거부한다. 사람을 거부하는 그런 자연 필요없다. (June 1, 2014)
Gwanghwamun Gate of Gyeongbokgung Palace 경복궁 광화문 景福宮光化門 The gate is the main and south entrance of the palace.
Actor Park Bo-gum, enlisted in the military this summer 배우 박보검, 해군 군악대 지원…합격 시 8월 31일 입대 | 연합뉴스 배우 박보검, 해군 군악대 지원…합격 시 8월 31일 입대, 정빛나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06-02 08:21) www.yna.co.kr Actor Park Bo-gum (27) applied to the Navy Military Band. According to the Navy on the 2nd, Park Bo-gum applied to the keyboard parts of the Navy's military music and honor guard battalion recruited last month. The acceptance will be announced on the 25th of this month at 1..
낙서질 바위..전세 역전해 문화재로 재탄생한 거창 수승대 거창 수승대다. 맨질맨질한 바위면마다 낙서질 못해 환장한 곳이라 그때도 분명 방명록이 있었는데 그건 일시요 영속성 없다 해서 너도나도 바위에 달라 붙어 낙서질에 여념이 없었으니 그 낙서질 주범에 퇴계 이황이 위치하거니와, 퇴계는 한국 낙서질 문화의 남상이라 토이기 toeigi 선생 다녀간 곳이란 소문 삽시간에 퍼져 나도 하나 새기자 해서 이내 그 바위 곰보가 되어버리니 그걸 새긴 이 치고 본인이 돌 쪼은이 단 한 명도 없어 애꿎은 백성만 동원되었으니, 그 품삯이라 해봐야 얼마되지 아니해 재능기부에 가까웠으니 백성들 불만이야 오죽 했겠는가? 겨울에 다녀간 이도 있어 그 엄동설한에 돌 쪼아봐라. 각석은 백성의 고혈을 짜낸 착취의 유산이다. 위대한 유산이란 실은 자연 파괴의 상흔이며 그건 피와 땀, 때론 목숨..
도교道敎를 위한 변명 위진남북조시대 이후, 특히 唐의 시대가 개막하면서 도교가 흥성하게 되니, 도교에서는 노자老子를 교조처럼 받들지만 문제는 그들의 신학과 노자가 남겼다는 오천언五千言 《노자老子》와는 한참이나 거리가 멀다는 사실이었다. 실제상의 노자와 도교에서 교주로 포섭한 노자는 그만큼 거리가 몇 광년이나 되었거니와, 이리하여 그들이 쟁투하는 다른 사상적 흐름, 특히 불교에서는 계속 조롱을 받았다. 불교가 도교를 공박한 주된 논거 중 하나가 "너희가 노자의 이름을 팔지만, 정작 노자에는 너희가 말하는 신선이니 하는 따위 없다" 는 것이었다. 으흠.... 석가모니 부처가 다시 태어나 그런 도교를 공격하는 불교를 보았다면 기절초풍해서 자발적인 반열반에 들고 말았으리라. 불교는 기원전후 무렵 이른바 대승불교 운동이 일면서 인간 ..
미묘한 시점의 이용수 할머니 나눔의집 방문 나눔의집 찾은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질문에 "묻지 마세요" | 연합뉴스나눔의집 찾은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질문에 "묻지 마세요", 최찬흥기자, 정치뉴스 (송고시간 2020-06-01 19:51)www.yna.co.kr 그 자신 의도했는지 아닌지는 내가 알 수는 없지만 이 할매 행보는 정치적 상징을 띤다. 이 시점에 하필 나눔의집을 찾았을까? 더구나 정의연과 그 전신 정대협을 호되게 비판한 마당에 정대협과 더불어 과거사 특히 일본군위안부운동을 양분한 나눔의집을 찾은 일이 나로선 허심하게 보이지 않는다. 두 단체는 출범 이래 언뜻 같은 정신 비슷한 지향을 내건 이른바 동지적 관계로 알기 쉬우나 아주 북잡미묘했으니, 이용수 할매의 정의연과 윤미향 비판을 계기로 다시금 그 복잡미묘함이 수면으로 부상하기 시작..
뜯어보니.. 눈길 주지 않으면 그저그런 풍경이다. 뜯다보면 너가 소피 마르쏘요 피비 캣츠일지니 비로소 말하노라 너는 아름답다고. 2019. 5. 31 전라도 장성에서 나는 이리 썼다.
뱀은 굶어 죽으란 말인가? 비단뱀이 사슴을 생포하고는 질식에 들어간 모습을 발견한 누군가가 나무 꼬챙이로 뱀을 두들겨 패서 결국 사슴을 놓아주게 장면이어니와, 그로서는 애써 포획했을 사슴을 놓아주어야 하는 비단뱀의 분노가 완연하다. 간단히 말해 열 졸라 받았다. 왜 끼어드냐 이것 아니겠는가? 이 모습을 포착하고 그에 끼어든 사람이야 좋게 보면 약자에 대한 배려라 해서 당하는 사슴이 불쌍해서 저리했을 것이로대, 그렇다면 뱀은 대체 어찌 살란 말인가? 마누래가 곤충체험관에 일할 때다. 그에 접수되는 민원 중에 비단뱀한테 먹잇감으로 희생되는 토끼 혹은 쥐가 불쌍하다 해서 토끼나 쥐가 불쌍하니 구해줘야 한다는 게 더러 있었다. 그럼 뱀한테 미음 죽이라도 먹여야 한다는 말인가? 이 체험관에서 일어난 또 다른 사례로 고나리 새끼 사건이 있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