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8001

<나의 자연유산 답사기>,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 창》 소식지 촬영 뒷이야기 좋은 기회로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나오는 소식지인 《문화재 창》의 한 코너에 나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바로 !! 2021년을 시작하는 봄호에서 저의 소식을 전할 수 있어서 기쁘고, 또 이렇게 기회를 주신 국립문화재연구소, 그리고 명승팀 분들에게 감사합니다! ^^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쵤영날 뒷이야기지만, 봄호라는 컨셉이 맞게 나름 봄스럽게 입고 촬영을 했는데요, 2월 중순 강원도는 정말정말 추웠습니다. 자세히 사진을 보시면 코끝이 빨간....ㅎㅎ 하지만 절대 추운 모습을 비추면 안된다는 생각으로 프로정신(?)을 갖고 즐겁게 촬영했습니다! 촬영날 재밌는 사진을 마구마구 올려드리고 싶은데, 사진을 찍히는 입장이라 제가 잘 찍을 수도 없었을 뿐더러, 정말 기온이 낮아 핸드폰이 꺼졌습니다. 어느정도 추위인지 .. 2021. 3. 31.
발굴보고서 발간 법제화가 초래한 변화 이를 부른 주동세력은 첫째, 국립박물관 둘째, 대학박물관이었다. 국립박물관은 그 중요한 경주 조양동 유적을 파고도 30년 이상 보고서를 내지 않았다. 비단 조양동 뿐인가? 단 한 군데도 제대로 보고서를 낸 데가 없었다. 대학박물관은 더 했다. 그 옛날 통장 관리를 교수놈들이 개인 통장으로 할 때라, 발굴비는 지가 다 삥땅 쳐서 고급 승용차 굴리고, 아파트 사고 부동산 투자할 때라, 막상 발굴이 끝나고 나면 나몰라라, 유적 유물 정리가 하세월이었으니, 모든 대학박물관이 이 꼴이었다. 이 꼴은 더는 보지 못한다 해서 내가 칼을 뺐다. 틈나는 대로 조졌다. 그랬더니, 그런 빚을 진 자들이 다 이따우 소리를 해댔다. "연구도 제대로 안 됐는데, 보고서를 어째 내노? 섣부르게 보고서 내마 일본놈들만 좋데이" 내가.. 2021. 3. 31.
[明] 구영仇英의《적벽도赤壁圖》 명나라 구영(仇英, 약1494~1552)의《赤壁圖》. 얼마전 실제 적벽이 초라하기 그지없다는 것을 알았다. 2021. 3. 31.
영암 옥야리 고분군 시‧발굴조사 17호 ~ 19호분 영암 옥야리 고분군 옹관묘서 마한 수장 인골 출토…학계 주목 조근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3-29 10:04:25 유사 사례 거의 없어 학계 소중한 자료 평가 k-odyssey.com/news/newsview.php?ncode=179543147014293 영암 옥야리 고분군 옹관묘서 마한 수장 인골 출토…학계 주목 (영암=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영암군은 영산강 고대 마한문화를 규명하고 사적 지정의 기초자료를 얻기 위해 옥야리 고분군(전남도 문화재자료 제140호)에 대한 시굴조사를 시행했다고 29일 밝 k-odyssey.com *** 이 보도 토대가 된 고대문화재연구원 시발굴조사 약보고서는 아래와 같다. ❍ 조사명 : 영암 옥야리 고분군 시‧발굴조사 ❍ 조사경위 : 분류 기 간 조 사 내 용.. 2021. 3. 31.
카탈로그가 주인인 N차 관람 <한양을 지켜라> 극한 예외가 있기는 하지만 모든 전시엔 그에 수반하는 안내책자를 만드는데 이를 국내에선 그림 중심 설명이라 해서 도록圖錄이라 하거니와 영어로는 카탈로그 catalog 라 한다. 이 카탈로그가 요새는 갈수록 데코레이션으로 전락하지 않나 하는 느낌을 나로선 받는데 전시회 개최에 즈음해 그걸 구해다가는 득의양양해 하다가 이내 서가에 쳐박아 버리니 그래서 갈수록 이 카탈로그가 요새는 있으나마나한 단순 데코레이션 내지는 악세서리 신세로 전락한다. 전시를 보고서 아! 카탈로그를 봐야겠다 하는 전시, 그 카탈로그를 보고는 아! 다시 전시를 봐야겠다는 전시, 그러고선 아! 다시 카탈로그를 봐야겠다는 전시가 바로 서울역사박물관 저 전시다. 영화 흥행을 논할 적에 빠지지 않는 현상이 N차 관람이다. 같은 영화를 두번 세번.. 2021. 3. 30.
대나무가 몰살했다 부여를 돌았다. 다니다 보니 온통 이 모양이라 대숲이 누렇다. 이번 겨울 한파가 순간이었지만 오죽이나 독했는가? 영하 20도 언저리로 떨어지자 고절孤節의 대명사라는 대나무가 버텨내지 못하고 집단 동사하고 말았다. 대숲은 다 죽었으나 뿌리까지 상했는지는 모르겠다. 만물이 푸르르기 시작한 이번 봄이 대나무한테는 혹독하기만 한 모양이다. 죽순 캐러 조만간 담양이나 가야겠다. 영디기 보러 말이다. 2021. 3. 30.
2020년 11월의 어느 백신 만평, 왜 이 나라가 망쪼인지를 극명히 보여준다 2020년 11월 19일 딴지일보 시사만평이다. 미국 영국 일본 EU에 다 자사 백신을 팔기로 계약한 화이자와 모더나가 대한민국 바지가랭이 부여잡고는 너희도 우리 백신 제발 사 주라 비니깐 니들 가격 다운시킬 때까진 우린 쳐다도 안본다. 는 표정을 담았다. 저때 보복부 장관 박능후가 국회에 출석해서는 버젓이 한 말이 화이자 모더나가 자기네 백신 계약해라 하지만 우린 백신 가격이 적정선이 될 때까진 기다리겠다 고 답했으며, 비단 보복부만이 아니라 정부여당 자체가 저 자세였고, 무엇보다 정부에 빌붙은 의료계 인사라는 작자들이 이런저런 방송에 튀어나오거나 각종 기고문 형태로 설레발치기를 백신은 안정성이 우선이다. 안전성 확인한 다음에 계약해도 늦지 않다. 정부 잘한다. 이 따위로 아부를 쳐대던 시점이라, 저 .. 2021. 3. 30.
350톤 김해 구산동 고인돌묘(?) 아래서 토광묘??? 실제 조사에 간여하는 사람도 그렇겠지만 기자 역시 그에 간여했느냐 아니냐에 따라 친소감이 달라지게 마련이라, 이 경우 기자로서의 간여란 당연히 관련 기사 작성을 말한다. 직접 현장을 경험하진 못했다 해도, 이 짓도 해 보면 직접 내가 자료를 찾거나 받아 그걸 토대로 해서 써 봤느냐 아니 했느냐에 따라 왕청나게 이후 경험이 다른 법이라, 뭐 현장을 꼭 봐야 기자노릇하는 것도 아니니, 관건은 내가 얼마나 열정을 두고 몰입한 적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차후 그에서 돌발하는 관심도가 갈라지기 마련이라 돌이켜 보건대 내가 일선 취재기자로 뛸 적에 모든 문화재 관련 현안은 나를 통해 발신하며, 나로써 수렴한다는 그런 자부심? 혹은 자만심이 있었거니와, 그래도 살다 보면 어찌 그런가? 하다 못해 내가 휴가 간 때에 .. 2021. 3. 30.
내러티브 전시, 그 전범으로서의 <한양을 지켜라> 올해 상반기 문화재 업계 전시로 인구에 회자한 것으로 국립경주박물관 한국고대 유리전과 국립고궁박물관 군사의례전, 그리고 국립중앙박물관 세한도전을 꼽거니와 이 셋과 견주어 서울역사박물관 저 특별전이 독특한 점은 처절히 내러티브 전시기법을 도입했다는 데 있다. 여타 전시가 저러한 주제를 표방하기는 했지만 첫째 돈을 쏟아부어 인위적인 불거리를 연출했고 둘째 그에 따라 ar이니 vr이니 실감형콘텐츠니 해서 영상연출에 주안점이 갔으며 셋째 한결같이 맥락이 단절됐다는 점에 공통점이 있다. 간단히 말해 저 셋은 주제 혹은 주인공을 부각하기 위해 너무 많은 피를 흘렸다. 다 예를 들 수는 없고 유리전만 보면 이게 언뜻 그럴듯해 보이지만 맥락이 전연 없어 유리 아닌 것들은 철저히 배제한 가운데서 오직 유리만을 빛내기 위.. 2021. 3. 29.
단행본 다섯권, 논문 삼백편을 쑤셔박은 특별전 <한양을 지켜라> 그런 전시가 있다. 하나라도 더 새로 먹고 가라고 갖은 양념 다 버무려 상다리 휘어지도록 성찬을 꾸민 그런 전시 말이다. 향후 백년간은 이런 자리는 언감생심 꿈도 꾸지 못하게 만들겠다는 그런 각오가 넘쳐나는 전시 말이다. 내가 이 정도일 줄은 몰랐제? 나 이런 사람이야 입 다물어 하는 그런 전시 말이다. 이런 전시를 우리는 걸신걸렸다 한다. 그래 누군지 단디 걸신 걸려 제 흥에 제가 취해 미친 듯이 전시를 만들었다. 살피니 단행본이 다섯권이요 논문 삼백편을 200평 전시실에 쑤셔박았더라. 서울역사박물관이 마련한 특별전 는 광기가 빚어낸 교향곡이다. 밖은 봄이 흐드러졌더라. 2021. 3. 29.
널쭈고 들이받고...문화재 수난시대, 승용차에 박살난 우암사적공원 Main gate of Korea's cultural heritage collapses due to car crash k-odyssey.com/news/newsview.php?ncode=1065603056454009 Main gate of Korea′s cultural heritage collapses due to car crash SEOUL, March 29th (Yonhap) -- At 3:53 p.m. on March 29th, a car was seen crashing into the main gate of the Uam Historical Park, one of Korea′s historically significant cultural heritage. A total k-odyssey.com 대.. 2021. 3. 29.
매사냥 나간 제41대 조선왕조의 어영대장 제41대 어영대장, 42대·44대 훈련대장 이삼 초상화 李森 肖像畵 Portrait of Yi Sam조선후기 | 비단에 채색 | 백제군사박물관 | 중남유형문화재 제63호 영조 연간에 활약한 무신 이삼의 초상이다. 1725년에 어영대장을 지냈고, 1727년 훈련대장이 되어 이인좌의 난을 평정한 공으로 2등공신이 되어, 함은군咸恩君에 봉해졌다. 초상화는 매와 사냥을 나간 모습을 담았으니, 패도佩刀를 착용하고 바위에 앉은 자세다. 현재 서울역사박물관이 개최 중인 특별전 '한양을 지켜라 - 삼군영 소속 한 군인 집안의 고군분투기'에 출품된 상태다. 앞 설명은 박물관이 내건 그것을 내가 약간은 압축하고 손질했으니, 내가 빙그레 웃은 대목이 있으니 이삼을 두고 제41대 어영대장, 42대·44대 훈련대장 이라 밝힌 .. 2021. 3. 29.
농부 밥 먹고..겸상은 없었다 농부 밥 먹고 라는 제목을 스스로 붙인 기산 풍속도 중 한 장면이다. 국립민속박물관이 근자 상설전시실을 개편하면서 내걸었는데 그에 대한 설명은 다음과 같다. Farmers Eating 복제품 Replica | 1880년대 1880s, 기산 김준근 箕山 金俊根, 생몰년대 미상 Gim Jungeun (pen name: Gisan; birth and death date unidentified) 독일 MARKK 원본 소장 Original in the collection of Museum am Rothenbaum Kulturen und Künste der Welt, Germany 김매기를 하고 나서 농부들이 점심을 먹는 모습을 그린 풍속화 A work of genre art depicting farmers hav.. 2021. 3. 29.
UOMO vs. DONNA, 21세기를 번성하는 상형문자 이건 일전에 두 사진을 나란히 놓고는 내가 이렇게 말한 적 있다. 유럽똥간 얘기를 아니할 수 없다. 이쪽은 남자 소피 보는 시설이 따로 없는 일이 많더라. 오늘 어느 식당서 마주친 이 마크 보곤 순간 어느쪽이 남자인지 고민했다. 돈나 돈나 마돈나 생각이 나서 돈나가 여자인 듯 해서 겐또 찍었더니 맞았단다. 자세히 보니 우오모인지 아래엔 구두 그림인데 첨엔 여자 성긴 줄 알았다. 여자쪽 그림은 무엇을 도안한 것일까..(2017. 7. 23) 이태리어는 접한 적 없는 내가 우오모 UOMO 가 남자요, 돈나 DONNA 가 여자인 줄 알 리가 있겠는가? 이 얘기를 다시 꺼내는 까닭은 나는 상형문자를 잠깐 생각해 봤음해서다. 이는 분명 21세기에도 강력하게 작동하는 상형문자의 힘이다. 인류문명사에서 문자 발명을 .. 2021. 3. 29.
Drama 'River where the Moon Rises' begins replay service with Na In-woo's re-shooting '달이 뜨는 강' 나인우 재촬영분 내일 다시보기 공개 ′달이 뜨는 강′ 나인우 재촬영분 내일 다시보기 공개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KBS 2TV 월화극 ′달이 뜨는 강′ 측이 학교폭력 논란에 하차한 지수를 대신해 투입된 나인우가 재촬영한 1회를 오는 29일 다시보기 서비스로 공개한다고 28일 예고 k-odyssey.com KBS 2TV's Monday-Tuesday drama 'River where the Moon Rises' is released on the 29th as a replay service on the 29th of the coming episode of Na In-woo's re-shooting, which was put in place of Jisoo, who was forc.. 2021. 3. 28.
장모랑 마누라한테 매 맞고도 버틴 사위, 삼청동三淸洞 연굴사演窟寺 성현의 《용재총화(慵齋叢話)》 권1에는 “삼청동(三淸洞)은 소격서(昭格署) 동쪽에 있다. 계림제(雞林第) 북쪽의 어지러이 서 있는 소나무 사이에서 맑은 샘물이 쏟아져 나온다. 물줄기를 따라 올라가면 산은 높고 나무들은 조밀한데, 깊숙한 바위 골짜기를 몇 리를 못 가서 바위가 끊어지고 낭떠러지가 된다. 물이 벼랑 사이로 쏟아져 흰 무지개를 드리운 듯한데, 흩어지는 물방울은 구슬과 같다. 그 밑은 물이 괴어 깊은 웅덩이를 이루고, 그 언저리는 평평하고 넓어서 수십 명이 앉을 만한데, 장송(長松)이 엉기어 그늘을 이룬다. 그 위쪽의 바위를 에워싸고 있는 것은 모두 진달래와 단풍잎이니 봄가을에는 붉은 그림자가 비쳐 진신(縉紳)들이 많이 와서 논다. 그 위로 몇 걸음을 옮기면 연굴(演窟)이 있다. [三淸洞在昭格署.. 2021. 3. 28.
以酒治酒, 고려시대 사람들은 어떻게 숙취와 싸웠을까? 권2에 이런 시가 실려 있다. 제목은 '술병[酒病]으로 일어나지 못하는 벗에게 희롱삼아 지어 주다'. 내가 바로 노숙한 의원이라 병을 잘 진단하지 / 我是老醫能診病 누구의 빌미냐 하면 틀림없이 누룩 귀신일세 / 誰爲祟者必麴神 새벽에 아황주 닷 말을 단숨에 마셔야 해 / 鵝黃五斗晨輕服 이 약이 유백륜에게서 전해온 비방일세 / 此藥傳從劉伯倫 아황주가 뭔가 싶었더니 갓 알을 깬 거위처럼 노르스름한 때깔의 술이라서 鵝黃酒란다. 요즘도 파는 곳이 있다는데, 한 번 마셔보고 싶기는 하다.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술 닷 말을 숙취에 걸린 사람에게 들이붓다니. 요즘 같으면 헛개수나 '견디셔'를 권해주고 싶건마는. 2021. 3. 28.
‘도리뱅뱅’에서 ‘생선국수’, 그리고 ‘어죽’까지 오늘 옥천에서 처음 먹은 도리뱅뱅. 도리(매운 양념)+뱅뱅(뱅뱅 돌렸다) 뭐 이런 뜻일까? 민물고기인 피라미를 후라팬이 동그랗기 돌려 양념 발라 기름에 튀긴(?) 것 같다. 먹어보니 바삭하고, 고소하고, 매콤하다. 옥천 향토음식이라 한다. 도리뱅뱅과 더불어 옥천 향토음식으로 생선국수도 유명하다. 여기 지역 사람들은 모내기가 끝나면 금강 지류인 보청천으로 천렵을 나갔는데, 그때 민물고기를 잡아 야채와 갖은 양념 등을 넣고 푹 끓여 먹었다고 한다.그 때 쌀 대신 면을 넣어 먹었는데, 이것이 생선국수의 시초라 한다. 생선국수라는 이름이 낯설어서 그렇지 나온 음식을 보니 충남 아산이나 예산 쪽의 ‘어죽’이랑 비슷하다. 다른 지역에서는 ‘어탕국수’라고 부르는 곳도 있는 것 같은데, 민물고기에 양념을 넣고 푹 끓이.. 2021. 3. 28.
Pork rind, 돼지가 죽어 남긴 것 호랭이는 죽으면서 가죽을 냄기고 사람은 죽으면서 이름을 내기는데 돼지는 죽으면서 껍데기를 남긴다. 이 껍띠가 이름을 남길 사람 입으로도 가고 가죽을 남길 호랑이한테도 가니 이를 일러 시혜施惠라 한다. Pork rind is the culinary term for the skin of a pig. It can be used in many different ways in Korea. The most widely known cooking method is grilling over charcoal fire while spreading it flatly. 2021. 3. 28.
환멸 산다는 건 환멸과, 그리고 허무와의 투쟁이다. 이 전투가 늘 비극인 까닭은 패자는 환멸과 허무가 아니라 늘 그걸 부여잡은 사람이기 때문이다. (2015. 3. 28) 2021. 3. 28.
재평가해야 하는 창경궁 늘 말하듯이 궁 중에 가장 저평가된 곳이 창경궁이다. 창덕궁 못지 않은 곳이다. 2021. 3.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