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8127

7㎝x7㎝ 곰대가리 소묘가 다빈치 작품이라 해서 100억? 다빈치의 '곰의 머리' 경매에…낙찰가 최고 187억 전망 이광빈 / 기사승인 : 2021-05-09 07:32:24 런던 크리스티서 7월 경매…은첨필화 다빈치의 ′곰의 머리′ 경매에…낙찰가 최고 187억 전망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르네상스 시대를 대표하는 거장 레오나르도 다빈치(1452~1519)의 작품 ′곰의 머리′(Head of a Bear)가 경매를 통해 최고 1천200만 파운드(187억원)에 낙찰될 것이라는 전 k-odyssey.com 나참 같잖아서...다 빈치가 긁적거렸다 해서 코딱지만한 저 크기 소묘가 100억원을 호가할 것으로 본단다. 이 그림을 우리 공장 기사는 아래와 같이 논급한다. 가로 7㎝, 세로 7㎝ 크기의 '곰의 머리'는 연분홍색 베이지색 종이에 그려진 은첨필(silv.. 2021. 5. 9.
하이애나가 사냥한 네안데르탈인? youtu.be/qtqYW5RylZs 로마 남동쪽 약 90㎞ 지점 과타리 동굴이라는 데서 이태리 고고학도들이 네안데르탈인 8명에 해당하는 유해 흔적으로 발굴했다는 것인데, 이를 둘러싼 보도에 이상한 점이 있으니 이를 전하는 여타 대부분의 언론이 이번 발굴성과와 그에 따른 의미 부여를 비교적 팩트 위주로 전달하고자 했지만 유독 BBC만큼은 아래와 같은 제목 아래 Neanderthal remains unearthed in Italian cave Archaeologists in Italy have discovered the remains of nine Neanderthals who may have been hunted by hyenas, in a prehistoric cave south-east of Rome.. 2021. 5. 9.
이상과 현실의 괴리, 창덕궁이 '자연과의 조화'라는 개소리에 대하여 창덕궁을 선전하는 문구 중에 빠지지 않는 것이 자연과의 조화다. 이 논리는 유네스코까지 들이밀어 그것이 세계유산에까지 등재되는 큰 발판이 되었다. 예서 자연은 노자의 그것보다 양놈들의 nature에 가깝다고 나는 본다. 그 영문 등재신청서와 그 영문 등재목록을 자세히 살핀 것은 아니로대 틀림없이 그리 되어 있을 것으로 본다. 한데 예서 주의할 것은 자연과의 조화 실체가 무엇이냐는 거다. 이는 말할 것도 없이 궁 전체와 그것을 구성하는 개별 건축물들의 레이아웃 혹은 디자인이다. 그것이 다르다는 것이다. 이에서 무엇과 다른가 하는 고민을 유발한다. 첫째 동시대 혹은 같은 한반도 문화권에서 여타 궁과 다르다는 뜻이니 예컨대 조선왕조 법궁인 경복궁과 다르다고 한다. 둘째, 같은 동아시아 문화권 궁과도 다르다고 .. 2021. 5. 9.
천생 오태사[天生五太史] 극옹(屐翁) 이만수(李晩秀, 1752-1820), 풍고 김조순, 죽석(竹石) 서영보(徐榮輔, 1759-1816), 사영(思潁) 남공철(南公轍, 1760-1840), 두실(斗室) 심상규(沈象奎, 1766-1838)는 ‘하늘이 낸 다섯 태사[天生五太史]’라 불렸다. 정조가 후원하여 육성했고 순조·헌종 연간에 정치와 사단(詞壇)을 주도했다. 2021. 5. 8.
산성이 무에 소용인가? 북한산서 소환한 임경업과 윤선도 조선후기에 접어들면서 산성 무용론이 봇물터지듯 한다. 산성을 놔두고 적들이 횡하니 지나치기 일쑤였으니 말이다. 백마산성 임경업이 그 결정적 단초였다. 호언장담.. 하지만 철기군은 잘 있으레이 한마디 남기곤 한양으로 휑하니 날았다. 멍 때린 임경업이 할 일은 암것도 없었다. 산성이 효용성을 지닐 때는 첫째, 적이 쌈을 걸어와야 하고 둘째 걸어오지 않고 지나 쳐도 산성에서 기어나와 끊임없이 적 배후를 교란할 때다. 하지만 조선군은 산성에만 기어박혀 암짓도 하지 않았다. 산성이 효용성을 지닌 유일한 곳이 고갯길. 이곳은 적들 역시 지나치지 않을 수 없는 까닭이다. 산성 무용론엔 정치투쟁도 점철한다. 윤선도는 대표적 산성 무용론자였다. 산성이 완전 폐기되기는 조선말 대한제국이었다. 실제 페기된 것이며 아무짝에도.. 2021. 5. 8.
무자비한 희생을 요구하는 콜로세움 https://twitter.com/Reuters/status/1389593182896336897?s=09Reuters on Twitter“Italy plans to restore the floor to the Colosseum to give visitors an idea of how the arena looked 2,000 years ago https://t.co/0uXYTew0ad”twitter.com 콜로세움이 앞으로 이런 식으로 바닥재를 깔게 된단 것인데 이것도 논란이 없을 순 없다. 이는 결국 고고학의 오랜 논쟁과 직결하는데 현실세계는 가상세계 혹은 요새 유행하는 실감형콘텐츠의 세계와는 달라서 현장은 언제나 단 하나의 층위만 노출할 뿐이다. The Colosseum brings back the .. 2021. 5. 8.
인동총忍冬塚? 오늘 갑자기 인동총忍冬塚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자료를 찾아보게 되었다. 기본자료는 홍사준, 1970, 유문개有文蓋의 청동합靑銅盒, 《고고미술》 제3권 제1호(통권 18호) 위치에 대한 내용은 齋藤努·藤尾慎一郎, 2010, 《日韓青銅製品の鉛同位体比を利用した産地推定の研究》, 国立歴史民俗博物館研究報告 第158集 에 대략적인 범위로 표기가 되어있다. *** (台植補) *** 인동총이라는 말이 금시초문이라, 저 차순철 선생 소개에 즈음하여 관련 자료를 검색했더니만 인동총이라 명명한 데는 없다. 학술명칭으로 채택할 수는 없다. 문제의 청동합은 국립경주박물관 소장품이라는데 나는 본 적 없다. 다만 홍사준 저 글을 훑어보니 아래가 전문이라 옮긴다. 주술관계가 맞지 않는 데가 더러 있고 표현 역시 시대를 풍미한 일본투지.. 2021. 5. 8.
전곡선사박물관 리뷰3-전곡선사박물관에서 아침부터 밤까지! 뮤지엄톡톡 영상전곡선사박물관에 가시려면 꼭 ‘여유로운 시간’을 갖고 가셔야 합니다. 그래야 진정으로 박물관과 연천을 즐길 수 있다는 사실!! 전곡선사박물관 개관10주년 기념전시 (2021.4.25.-9.26.)가 진행중이라고 하니, 조만간 다시 박물관에 들를 예정입니다. 영상을 촬영 할 수 있게 배려해 주시고, 영상 한 편씩 만들 때마다 많은 도움을 주신 이한용관장님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리고 그날 박물관에서 예쁘게 사진 찍어주고, 제일 먼저 영상 코멘트 준 리승스군! 감사합니다!소곤소곤! 이번 영상에 구석기시대 메머드 뼈로 만든 집이 나옵니다. 자료를 찾다 우연히 ‘오! 이거 뭐지?’ 하고 보았던 자료가 있었는데, 김태식단장님(블로그 주인) 글이었습니다. (역시 단장님!!) 러시아 .. 2021. 5. 7.
한국에서 가장 큰 나무는? 기준에 따라 다르겠지만 밑둥치 둘레로는 단연 톱클래스다. 둘레 12미터니 이보다 큰 나무가 얼마나 있는지 모르겠다. 김천 대덕면 조룡1리 섬계서원 경내 은행나무다. 천연기념물 300호. 수령 800년입네 딴동네 노거수들 사기 치는 게 같잖다. 이 정도라도 울 동네선 오백년이라고밖에 하지 않는다. 2021. 5. 7.
땜질 땜빵 그리고 소멸은 문화재의 숙명 땜질...땜빵 과거의 사람으로 죽지 않은 사람은 없다. 사람도 요절하기도 하고, 태아 상태로 사멸하기도 하거니와 살아가며 맹장을 떼어내기도 하며, 심지어 팔다리 짤리기도 한다. 바람 피워 고추 떨어져 나간 사람도 있으니, 개중에 운이 좋아 다시 붙인 사람도 있다. 문화유산이라 해서 지금의 상태에서 영원불멸토록 지금과 같아야 한다는 믿음과 윽박은 폭력이다. 늙으면 사라지기 마련이고 병이 나기 마련이거니와 자연분만이 힘들면 배라도 째야 하는 법이어늘 어찌하여 유독 우리의 문화재에 대해서만 넘어져서도 안되고, 째져서도 안되고 벗겨져서도 안되고, 갈라져서도 안된다는 폭력이 난무하는가? (2016. 5. 7) *** 종국엔 문화재 역시 소멸 사멸한다. 죽지 못하게 하는 일 역시 폭력이다. 죽어감을 받아들여야지 않.. 2021. 5. 7.
한 배서 한꺼번에 나온 아홉아이 아프리카 말리의 25세 여성, 아홉 쌍둥이 출산 2021-05-05 23:50 애초 일곱 쌍둥이 진단…말리 당국, 원활한 출산 위해 시설 좋은 모로코로 보내 아프리카 말리의 25세 여성, 아홉 쌍둥이 출산 | 연합뉴스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아프리카 말리에서 25세 여성이 무려 아홉 명의 쌍둥이를 출산했다고 AP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ww.yna.co.kr 이거 자칫 비하 발언으로 간취될지 모르겠지만 이 정도면 돼지도 아닌 사람이 아홉쌍둥이를 어찌 출산한단 말인가? 한 배에 든 아홉이 비록 제왕절개 율리우스 카이사르 방식을 빌리긴 해도 성하게 세상구경을 했다는 것도 기적 아니겠는가? 성별로 보면 딸이 다섯 고추가 넷이라 하니 이건 짝짓기도 아니고 실로 절묘한 성비 구성이다. 산.. 2021. 5. 6.
유길준의 측량학교 근대는 빗금에서 선으로의 이동이다. 프론티어 frontier 와 보더라인 borferline 의 차이거니와 Borderline을 긋기 위한 필요조건이 측량 메저먼트다. 유길준이 하필 측량학교를 세웠겠는가? 수탈? 개소리에 지나지 않는다. (2018. 5. 6) *** 누누이 지적했듯이 근대국가는 측량과 인구센서스 이 둘을 축으로 그릇을 만든다. 측량은 경계의 확정이라 그 경계는 모호함이 없어야 한다. 이 모호함은 빗금에서 탄생하니 그 모호는 선을 그어서 쟁투의 빌미를 차단한다. 이 측량을 기반으로 지도가 완성된다. 인구센서스는 결국 징발을 위한 기초단위다. 세금을 얼마를 거두며 군대 노동력은 어찌 징발할 것인지는 성별 연령별 통계가 있어야 한다. 이를 수탈이라는 측면에서 이해했다. 그 주체가 대한제국이건.. 2021. 5. 6.
권력과 언론, 요원한 언론독립의 꿈 최남수 YTN 사장의 사퇴변 물론 그의 사장 선임을 둘러싸고 적지않은 내부 반대가 있었으나, 그가 몰릴 수밖에 없던 이유는 사장 선임 직후 전개된 일련의 사태에 더 큰 이유가 있었다고 안다. 물론 최사장으로서도 할 말이 적지 않을 줄로 안다. 나는 그가 소위 적폐의 온상이라거나, 그것을 직접 계승한 사람이라고는 보고 싶지는 않다. 다만, 저짝이나 우리 공장이나, 언론은 시종일관해서 권력에서 독립해야 한다는 당위성에는 한치 어긋남이 있을 수는 없으며, 그런 점에서 저짝이나 우리 공장이나, 언제나 권력의 지배욕에 시달렸고, 실제 그 지배를 적지 않이 받았으니, 그 폐해는 언제나 시청자요, 국민이요, 시민이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언론은 언제나 권력에서는 독립해야 한다. 그 적나라한 폐해의 실상은 다른 어.. 2021. 5. 5.
고창 중산리 이팝나무의 오늘과 미래 고창 중산리 이팝나무가 조만간 만개하리란 전갈을 며칠 전 현지서 급전하면서 대략 일주일 늦잡아도 열흘 뒤면 절정이겠다는 소식을 전했거니와 그새 그에 용심이 난 어느 지인이 한입만 한입만을 외치며 참지 못하고 현장 출동하고는 저와 같은 사진 몇 장 투척하고는 하는 말이 폈구만? 피긴 뭘 펴? 아직도 멀었구만 여튼 그 노력 하나만 가상해서 저 소식과 사진을 인용하되 저것이 만개한 모습은 이렇노라 적기한다. 고창군 문화재전문위원 김진 선생 게재다. 이걸 폈다 한다. 그런가 하면 따지기 좋아하는 장성 독거노인은 아래와 같은 고증학풍 주석을 썼다. 한자로 유소수流疏樹、다엽수茶葉樹、사월설四月雪이라고 한다네요. 사월설이란 이름이 근사하네요. 2021. 5. 5.
The struggle for survival portrayed in Jolie's 'Those Who Wish Me Dead' The struggle for survival portrayed in 'Those Who Wish Me Dead' 2021-05-05 06:01:39 Angelina Jolie displays emotional performance in new movie Actress Angelina Jolie unfolded a delicate and emotional performance in the struggle for survival movie, "Those Who Wish Me Dead". The film, which has been released in Korea on the 5th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has a story plot as intense as its ti.. 2021. 5. 5.
조선후기 일상사 최대 보고 「이재난고」 완간(2003) 2003.12.14 11:00:24 조선후기 일상사 최대 보고 「이재난고」 완간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현존하는 조선시대 일기류 중 규모나 기록 분량 등 거의 모든 면에서 최대·최다로 꼽히는 황윤석(黃胤錫. 1729~1791)의 친필유고 「이재난고」 전 57권이 완간됐다. 한국정신문화연구원 장서각(관장 문옥표)은 황윤석이 10살 때 시작해 사망하기 이틀 전까지 장장 54년에 걸쳐 쓴 매일매일의 일상사 기록인 「이재난고」 원고 전체를 정자체로 풀어쓰고, 표점을 찍어 총 9권으로 출판했다고 14일 말했다. 이로써 한자별 원문 총분량 530만 자, 200자 원고지 2만6천500장 분량에 달하는 「이재난고」는 저자 황윤석 사망 이후 무려 200여 년 만에 처음으로 활자화됐다. 이번 활자본 「이재난고」.. 2021. 5. 5.
[조금솔직한리뷰] 아산 장영실과학관 몸은 커버렸지만 마음만은 아직 어린(?) 친구들과 아산에 있는 장영실과학관에 다녀왔습니다. 장영실(蔣英實)은 여러분들도 잘 알고계시는 것처럼 조선 세종대 활약한 과학자이자 발명가, 기술자로 꼽히는 분입니다. 그가 만들어낸 것들로는 천문관측구인 혼천의, 물시계인 자격루, 강우량 측정기인 측우기 등이 있지요. 그런데 아산과 장영실? 언뜻 무슨 연관이 있을까 궁금하실 수도 있겠습니다. 장영실의 본관이 ‘아산’이기때문입니다. (연결고리) 네이버 지식백과에 찾아 보니, 이렇게 설명이 나와 있네요. ‘아산이 본관인 조선 세종 때의 과학기술자 장영실(蔣英實)의 과학 정신을 기리고, 과학 체험 교육을 통해 과학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키우기 위해 2011년에 아산시에서 개관한 과학관이다.’ 본론으로 들어가기 전 서론이 .. 2021. 5. 5.
How Angelina Jolie's love for her children helped act her new role in "Those Who Wish Me Dead" How Angelina Jolie's love for her children helped act her new role in "Those Who Wish Me Dead" 2021-05-04 13:47:37 Jolie starring as a smokejumper who saves a child's life in new movie SEOUL, May 4 (Yonhap) -- One of Hollywood's most-loved actresses, Angelina Jolie is returning to the big screens with a thriller movie, "Those Who Wish Me Dead." Since "Maleficent," which was released two years ag.. 2021. 5. 4.
반신욕 들어가신 해당화님 이 꽃님 해당화 맞는 듯한데 혹 틀리다 해도 내 가오 생각해서 해당화다 하고 넝기기 바란다. 나 같은 천재라고 꽃끼지 이름을 다 욀 순 없지 않은가? 암튼 수송동 우리공장 옥상정원에 저 친구가 얼마전 꽃술 터뜨리더니 죙일 비가 내린 오늘은 저 꼴이라 바람 피다 조강지처한테 들켜 벌서는 놈 같아 대가리 푹 수구린 상태라 그게 아니라면 반신욕에 땀 뻘뻘 쏟는 남영동 어느 중늙은이 같다. 뭐 쳐다봐야 옴짝도 않으니 있으나마나 아니겠는가? 2021. 5. 4.
쪽동백 꽂 이 쪽동백은 보통 열매가 각인하지만 꽃도 참 좋다. 이 무렵 이팝이나 아카시아 혹은 작약이 대세 장악하면서 그에 견주어 은은한 계열이라 핀단 말도 없이 슬며시 만개했다 간단 말도 없이 사라질 뿐이다. 스치는 길 조우한 옛날 애인마냥 잘 사냐? 한마디 툭 던지고는 등지고 만다. 2021. 5. 4.
외제 꽃들을 보며 아마 대부분이 수입산 아닌가 한다. 내가 어릴 적에는 보지 못한 꽃이 대부분이다. 그러고 보면 국산장려운동이라 해서 그 당위성을 선전하며 일세를 풍미한 신토불이 이 구호가 겨냥하는 순수한 의도야 말 그대로 순수하겠지만 실상 그것이 말하는 국산도 시대를 조금만 거슬러가도 수입산이 대부분이라는 역설에 마주한다. 흰고양이건 검은고양이건 색깔이 문제겠는가? 쥐만 잡으면 그만인 것을 그 출발이 외국이라 해도 저걸 기른 농부가 한국인이요 그걸 기른 토양이 한국이라면 국산인가 외산外産인가? 싱거운 내셔널리즘 기대어 자주니 주권이니 하며 떠드는 말이 얼마나 우스운가? 하물며 꽃도 하이브리드가 대세거늘 국경을 붕파하고 인종을 소멸하며 계급을 탕진해야지 않겠는가? 2021. 5.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