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9614

서울 도시구조를 해괴하게 파괴하고 기형을 만든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그런 논의가 별안간은 아니었고, 중간중간 흘러나오기는 했으니 느닷없었다고는 할 수 없지만, 아무튼 문재인 정부 막바지요 나중에 허망하게 생을 스스로 마감한 박원순이 서울시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말미인 2020년 9월 27일, 서울시 명의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계획을 들고 나왔을 적에 나는 그 조감도를 보고선 경악했으니 차기 대선까지는 적어도 모든 광화문 일대 행사를 중단케 하는 그런 대규모 토목사업을 정권 막바지에, 그것도 대규모 집회가 일상화한 광화문 일대 지도를 바꾸겠다면서 그 일대를 온통 공사판으로 만들고자 하는 심산을 나는 무엇보다 이해할 수 없었거니와 그러면서 그네들이 제시한 새로운 광화문 일대 조감도를 보고서는 그네들이 교묘하게 사기를 치고 있음을 알았으니, 그네들이 이 구조화 계획 발표 당시 .. 2022. 8. 5.
속살 드러낸 우륵~강수 시대의 누암리 다-11호분 https://k-odyssey.com/news/newsview.php?ncode=179541711142507 [문화소식] 충주 누암리고분군 다-11호분 발굴조사 현장 설명회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이종철 전 총장 기증품 특별전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청소년, 세상에 대해 말하다′ 특강(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충주 누암리고분군 다-11호분 발굴조사 현장 k-odyssey.com 저런 소식을 근자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가 공개했으니, 그 토대가 된 그네들 배포 보도자료를 우선 살핀다. 충주 누암리고분군 다-11호분 발굴조사 성과 공개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소장 문재범)는 오는 28일 오후 2시 30분 발굴현장에서 충주 누암리고분군 다-11호분 발굴조사 성과를 국민에게 공개한다. *.. 2022. 8. 4.
오직 죽음만이 사슬을 벗기는 천연기념물, 5년마다 심판받는 멸종위기종 https://www.yna.co.kr/view/AKR20220704050000530?section=search 뿔제비갈매기·불나방 등 동식물 18종 새로 멸종위기종에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세계에 100마리도 안 사는 것으로 추정되는 뿔제비갈매기와 불나방 등 동식물 18종이 새로 멸종위기 야생생물에... www.yna.co.kr 환경부발 뉴스로 자주 등장하는 소식이라, 언뜻 보면 무심하기 짝이 없다. 이런저런 생물을 멸종위기종으로 새로 지정했느니, 또 멸종위기종에는 등급이 있어 그 위기가 심각한 수준에 따라 높은 건 1급, 상대로 낮은 건 2급으로 분류하거니와 그 등급조정을 했다는 내용이다. 그 업무를 관장하는 정부 부처로 보면 환경부 소관인 멸종위기종은 문화재 업무 소관인 천연.. 2022. 8. 4.
화성 궁평리 해송군락지 문득 어릴 때 기억이 났다. 여름방학 때 할머니 집에서 버스를 타고 내려서 바닷가에 놀러 갔던 기억. 물놀이 실컷 하고, 뻘에서 맛소금 뿌려 맛조개 잡았던 기억. 그리고 솔밭 아래에 돗자리 펴고 텐트치고 하룻밤 잤던 기억. 바닷가 솔밭이 유달리 기억에 남아서, 지도를 찾아보니 어딘지 알겠다 싶어 휴가 마지막 날 바로 달려갔다. 내 기억의 솔밭은 바로 궁평리해변의 해송군락지였다. 이 해송군락지는 약 2km 정도 해안가를 따라 펼쳐져 있다. 더운날이었지만 솔숲에는 바람이 불어 시원했다. 기억엔 이 솔밭 안에서 텐트치고 놀았던 것 같은데, 지금은 해송 보호를 위해 텐트, 그늘막 설치는 금지하고 있다. 2020년부터 해수욕도 금지되었다고 하니 좀 아쉬웠다. (최근엔 차박성지로 이름이 나서 꽤 골치아팠던 모양이다.. 2022. 8. 3.
조선갓 쓰고 낙향한 청인淸人 반정균 이덕무, 박제가 등 조선의 학자들과 인연이 깊었던 청대의 선비 반정균이 1790년 변고를 만나 낙향했다. 그때 그는 박제가가 선물한 조선 갓을 쓰고 강남으로 갔다고 한다. 청나라 사람들, 그것도 북경에서도 수천 리 떨어진 강남 사람들에게 조선갓이 어떻게 보였을까. (2017. 8. 3) 2022. 8. 3.
성종태실•태실비 그리고 팔자 좋은 고양이 7월의 마지막 토요일, 지금 생각하니 태풍 오기 전이라 그랬던 건지 매우 더웠다. 창경운 안에 성종태실이 있다하여 들렀는데, 거기서 팔자 좋은 고양이씨를 만났다. 저 뒤로 얼룩덜룩한 고양이씨가 보이는가? 성종태실 그늘에 딱 자리 잡고 누워 낮잠이 한창이다. 우리가 성종태실이 어쩌다 창경궁으로 오게 되었고 이야기 하던 말던 전혀 신경도 안쓰고 정말 잘 자더라. 이 고양이씨, 심지어 자다가 떨어질 뻔하기도 했다. 사랑스러운 녀석. 창경궁 가신다면 성종태실도 슥 둘러 보고 오시며, 저 고양이씨도 잘있나 봐주시길! 2022. 8. 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