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호철의 잡동산이雜同散異

한 [보지락] 내린 비

by taeshik.kim 2021. 11. 21.
반응형

 

한자로는 일려一犁. 중국 송나라 때 시문에서 때 맞게 촉촉하게 내리는 봄비라는 뜻으로 쓰인 일려우一犁雨에서 비롯한다.

이를 이르는 우리말이 보지락이다. 국어사전에는 다음과 같은 설명이 있다.

[의존명사] 비가 온 양을 나타내는 단위. 보습이 들어갈 만큼 빗물이 땅에 스며든 정도를 이른다.

 ❖예문 비가 한 보지락 시원하게 내렸다.

반응형

'기호철의 잡동산이雜同散異' 카테고리의 다른 글

里와 호구戶口  (0) 2021.11.30
진상품, 힘 있는 고을이 만만한 이웃에 떠넘긴 고역  (0) 2021.11.30
목도木道?  (1) 2021.11.18
승석僧夕  (0) 2021.11.18
속리산 정이품송은 짝퉁  (0) 2021.11.1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