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국보 지정은 했지만 프랑스에서 쌩까인 미켈란젤로 누드스케치, 박물관미술관이 사는 법

by taeshik.kim 2022. 5. 22.
반응형

2019년 발견한 미켈란젤로 누드 스케치 307억원에 낙찰
송고시간2022-05-19 00:31

 

2019년 발견한 미켈란젤로 누드 스케치 307억원에 낙찰 | 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이탈리아 르네상스 전성기를 이끌었던 미켈란젤로(1475∼1564)가 그린 누드 스케치가 18일(현지시간) 2...

www.yna.co.kr


우리 공장 파리 특파원이 전한 이 기사를 죽 훑다 보면 말미쯤에 보이는 다음 구절은 우리랑은 제도가 다르다는 점에서 주시할 만한 대목이라 생각하니

프랑스는 이 작품을 2019년 9월 국보로 지정하고 30개월 동안 외국 반출을 금지하면서 프랑스 박물관 등이 사들일 기회를 줬으나 아무도 나서지 않았다.

아마도 우리 특파가 아래 외신을 참조하지 않았을까 하는데,

Michelangelo naked man sketch fetches record breaking sum at Paris auction

 

Michelangelo sketch fetches record-breaking sum at Paris auction

The A4 sized drawing by the Italian Renaissance artist fetched €23 million - surpassing previous records for his works.

www.euronews.com


저에 해당하는 구절이 이렇다.

In September 2019, it was declared a national treasure by France.

This means the drawing cannot be taken outside of the country for 30 months and gives the French government and its museums the opportunity to buy it back at any time.

이번 경매 소식을 전하는 다른 외신 보도 중 다른 하나를 그 대목만 적출하면 이렇다.

Following the discovery, France designated the drawing as ”a national treasure,” which allowed the government to slap an export ban on the work so French museums had the opportunity to purchase it, though the designation was removed just before the Christie’s sale was announced earlier this year.

코딱지만한 미켈란젤로 남자누드 스케치


결국 같은 내용이다. 간단히 말해 프랑스에서는 틀림없이 사유물 중에서도 아마도 동산문화재에 적용할 것으로 보거니와, 해당 가치 판정에 기초해 그것을 ”a national treasure”로 지정할 수 있으며, 이렇게 되면 해당 문화재는 그 시점을 기준으로 30개월간 프랑스 국내 박물관(미술관)이 구입할 독점적인 권한을 준다.

이는 말할 것도 없이 문화재 가치를 준거로 삼아 사유재산권 행사를 일시로 제한하는 셈인데, 다만 그런 제한은 30개월이라는 한시적 기간에만 해당한다. 그 기간에 그것을 구입하겠다는 기관이 나타나지 않으면, 그것을 소장한 개인(기관)은 맘대로 처분할 수 있다.

이 경우 문제는 해외 반출일 텐데, 해외 반출도 무슨 절차를 밟으면 가능한 것으로 본 듯한데 자신은 없다.

이번과 같은 일은 유럽에서 드물지 않게 있는데, 그 제도가 거의 비슷한 것으로 기억하거니와, 접때 무슨 작품인지 영국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기억한다.

저런 작품이 나타나지만, 문제는 졸라 비싸다는 점이다. 너무 비싸서 이번에도 그랬지만 다른 사례에서도 보면 저걸 부담할 박물관 미술관은 없다!!! 루브르니 하는 박물관 이름만 들으면 괜히 와코 죽지만, 세상 모든 박물관 미술관은 거지다.

솔까 제아무리 루브르라한들, 한 작품에다가 300억원을 지를 돈은 없다! 거지다!

대한민국 국립중앙박물관 연간 유물구입 예산이 50억원인가? 뭐 루브르니깐 훨씬 더 많겠지 하겠지만 개털이다. 우리보다 나은 것도 없다.

그러니 지구상 모든 박물관 미술관은 다 거지라, 언제나 구걸행각이다. 저들은 우리보다는 훨씬 후원제도가 잘되어 있어 보통 저런 비싼 작품은 그런 후원회에서 살까말까 결정하고, 그네들이 갹출한 돈으로 구입하고서는 해당 박물관 미술관에 기증하는 절차를 거친다. 우리도 이런 후원제도가 있어 몇 건 하기도 했다.

코딱지 누드 스케치


거지가 넘쳐나는 미술관 박물관이기에 보통 이런 친구들이 컬렉션을 채우는 방법은 첫째가 기증이라는 그럴 듯한 형식의 구걸, 둘째가 국가폭력을 빌린 강탈 두 가지가 있을 뿐이다. 그렇지만 실상 이 두 가지도 교묘히 결합하기도 하는데 소장자의 자발적인 기증형식을 빌리기도 하지만 실제는 국가폭력에 의한 강탈 수법에 다름 아닌 경우도 있다.

근자 이건희 컬렉션이라 해서 전임 문재인정부에서 이 짓을 했으니, 각종 재판에 걸린 삼성가를 협박해 그 가문 소장 컬렉션 수만점을 강탈한 것이다.

그건 그렇고 제아무리 미켈란젤로라 해도, 솔까 이름값이지 뭐가 있겠는가? 저 스케치 뭐가 볼 게 있다고? 프랑스 박물관 미술관들이 거들떠도 보지 않은 이유는 첫째가 높은 가격, 둘째가 그걸 입수해도 뭐 팔아먹을 만한 게 있어야지? 하는 판단이 작동한 것으로 나는 본다.

우리의 경우 국보나 보물 같은 국가지정 문화재가 되는 순간 해외반출은 실상 원천 금지된다. 그것이 제아무리 사유재산이라도 국가폭력의 이름으로 반출을 금지한다.

저번 영국의 사례는 아마도 30개월이 지나서 국내 구매자가 나타나지 아니해서 해외반출을 기다린다는 보도를 본 적 있다고 기억한다.

좀 억울하게 생기신 젤로 형님

 

***

 

찾아보니 저와 비슷한 사례가 아래다. 

 

영국 정부가 반출 불가로 묶어놓았지만 풀어줄 수밖에 없던 르네상스 청동원판, 미국 메트로 가다

 

 

 

영국 정부가 반출 불가로 묶어놓았지만 풀어줄 수밖에 없던 르네상스 청동원판, 미국 메트로 가

이거라는데 아래 위가 같은 유물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듯하다. 그 유명한 메트박물관, 풀네임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라는 데서 20년간이나 공을 들인 저 유물을 마침내 입수하게 되었다는데,

historylibrary.net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