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사흘 내리 닭만 뽀개다

by 한량 taeshik.kim 2020. 7. 12.


장성 행주기씨가 떠나는 나를 붙잡고는 닭 한마리 잡아다 줄 테니 꼭 가져가랜다.

아침 부시시 일어나 하남정사를 떠나더니 인근 진원 본가로 가서는 씨암닭 뽀개서 담아준다.

턱하니 기씨 선물이요 라고 내미니 장모님 반나절 우당탕탕하시더니 저리 내놓는다. 사흘만의 네끼째 닭백숙이다.




금욜 저녁 하남정사 도착하니 백숙 준비 한창이었다.

거니리 필두로 이쪽 지인들 유붕이 자원이 방래했다며 모여선 거나한 백숙 파티를 필두로

이튿날 저녁 또 다른 닭 두마리 희생했고 오늘 아침엔 그 남은 것으로 해치웠으니 나는 계신鷄神이 되어 김알지 탄강 예고하는 꼬끼오 소리 내일 밤 내야 하나 보다.



어제 점심은 내장탕 뽀갰으니

가뜩이나 딴덴 살이 다 빠져 홀쭉해진 반면 저 징글맞은 배만 뽈록한 마당에

이러다 정말로 김정은 몸매 되는 게 아닌가 해서 상경과 더불어 뜨거분 물 받아놓고선 반신욕 시작한다.

배는 왜 안들어가는 거임?

태그

댓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