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문화 이모저모

《간양록看羊錄》에서 만난 안행량安行梁

by 한량 taeshik.kim 2020. 10. 18.

태안 앞바다 해저유물 인양

 

2004년 이래 지금 근 십년 만에 《간양록看羊錄》을 집어들어 다시 읽기 시작했는데 그 중에 왜적에 포로가 되어 일본으로 압송되어 가던 중에 무안현務安縣 낙두落頭라는 곳에 머물던 강항姜沆(1567~1618)이 통역을 시켜 왜놈에게 했다는 다음과 같은 강항의 말이 보인다.

"태안泰安의 안행량安行梁은 예전에는 난행량難行梁이라고 하여 해마다 배가 내려오다가 표류하거나 파선하므로 가기 어려운 곳이다. 지금은 이름을 안행량으로 좋게 고쳐 행여나 무사하기를 바라는 것이니, 여기는 수로로서 참으로 천연의 요새다. 그러므로 중국에서 지원하러 나온 명장 명名·고顧 두 유격遊擊은 전함 만여 척을 거르니고 안행량의 위아래를 가로질러 벌써 유격선이 군산포에 닿았으며, 우리 통제사(이순신-인용자)는 또 전략상 후퇴하여 중국 군대와 합세했다."

간양록

 

이때는 태안 앞바다 난행량 해저 발굴이 있기 전이었다. 그래서 이 대목에는 줄이 쳐져 있지 않았던 것이다.

일전에 태안 앞바다 해저 발굴 기사를 쓸 적에 《간양록》을 내가 인용한 적이 있는 걸로 기억하는데 바로 그 출전이 이곳이었다.

(2013. 10. 18)

 

태안 앞바다 침몰선박 인양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