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漢詩 & 漢文&漢文法

그림 보고 쓴 시, 유종원의 <강설江雪>

by 한량 taeshik.kim 2021. 1. 22.

중당中唐을 대표하는 시인으로 유종원柳宗元(773~819)이 있으니, 내가 어릴 적에 한시를 배울 적에는 그의 강설江雪, 곧, 눈내리는 강을 이른바 대표작이라 해서 배웠고 다 외웠다.  

그 원문과 옮김은 다음과 같다.

千山鳥飛絶 온 산을 날던 새도 자취 끊어지고
萬徑人蹤滅 길이란 길 사람 발자국 사라졌네
孤舟蓑笠翁 외로운 배에 도롱이 삿갓 늙은이
獨釣寒江雪 홀로 차가운 강에 날리는 눈 낚네


by 여송은



우리는 유종원이 직접 본 바를 산수화처럼 그려냈다고 배웠다. 하지만 거짓말이다.

산수화처럼 그려낸 것이 아니라 그림을 보고 시를 썼다. 그래야 시를 이해한다. 유종원 시 중에 이런 작품이 부지기다.

(2014. 1. 22)

 

***

 

마지막 구절 獨釣寒江雪은 홀로 낚시질하는 차가운 강엔 눈발만 날리는데 정도로 볼 수도 있다. 저 본문은 낚는 객체를 강물에 날리는 눈으로 봤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