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漢詩 & 漢文&漢文法

헤벨레

by 한량 taeshik.kim 2021. 1. 22.



술잔 들어[對酒]

 

 백거이白居易 (772~846)

蝸牛角上爭何事 달팽이 뿔에서 무슨 일로 다투리오
石火光中寄此身 부싯돌 불에 이 한 몸 맡길 뿐
隨富隨貧且歡樂 넉넉한 대로 가난한 대로 즐기면 그만
不開口笑是痴人 입 벌려 헤헤 거리지 않는 그댄 등신

(2014. 1. 21)

 

***


 

 

말뿐이라, 백거이 역시 그 험난한 정치현장에서 치열하게 살았으며, 이곳저곳 눈치보고, 때로는 그것을 주도하곤 했으니, 무엇보다 그는 당대의 월드스타라, 그 명성을 유지하고자 무진 애를 썼다.

 

그는 당대[當代 혹은 唐代]의 BTS였다. 빌보드 상위차트 유지하느라 무지막지 고심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