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umulmeori, Yangpyeong 남한강 북한강 한데 꼬불쳐 한강 된다는 두물머리다.
Vanity Fair 해직기간이던 2016년 여름, 나는 서울 모 구청이 지원하는 고교재학생 학부모 인문강연에 초대되어 8번인가 연속강좌를 한 적 있다. 수강생들은 연배가 대략 나랑 비슷하고 고교생 아들을 둔 분들이었다. 그 마지막 강연에서 나는 대략 이렇게 말했다. 인정하기 비참하지만, 우리는 살아온 날보다 살아갈 날이 적을 것이외다. 애들 키운다고 고생하셨소. 이젠 우리도 허영을 채울 나이인 듯 하오. 갑시다 vanity fair로. 그 허영 채우는데 남녀노소 다 하는 영화 연극 뮤지컬이 있겠소만 그건 약발이 없소. 허영 채우는데 인문 교양 역사만한 게 없습디다. 박물관도 가시고 문화유산도 가세요. 가서 맘껏 허영을 채웁시다. 이 아름다운 현장 못보고 죽는 게 억울하지 않겠소? 가자 허영의 시장으로!
박영우 작가의 아재 연작 경주를 근거지로 암약하는 박영우 선생은 인물 찍기를 좋아한다. 이 몸이 모델이 된 일도 여러 번인데 언제인가는 그리 찍어 시리즈라 하고는 넉장을 거푸 발행한 적이 있다. 그 첫번째가 보문리사지 연화문 당간지주를 배경으로 한다. 이 두 번째 역시 같은 경주, 아마도 보문리 쪽이 아닌가 한다. 이건 말할 것도 없이 창림사지 삼층석탑이다. 마지막 네번째는 금척리고분군이라 이날 아마 아드님 모시고 넓적배사마귀 포획하러 갔을 때리라. 그 사마구는 예서 실패하고 양동마을에서 무더기로 포획했다.
포토 바이 오와 태식 포토 바이 영우 Changrimsa Temple Site, Gyeongju / 慶州昌林寺址 / 경주 창림사지 경주 창림사지 삼층석탑이다. 2013년 12월 6일이다. 오른쪽이 궁한 기자 김태식, 왼편이 포토 바이 오세윤이다. This photo was taken by Youngwoo Park.
Leda and the Swan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William Butler Yeats 명편 을 기억하리라.(맨 아래 링크 기사 참조) 고대 그리스 로마예술에서도 즐겨 다루는 소재라 이를 극화한 조각과 회화는 적지 않다. 예술의전당에서 개최 중인 그리스 황금전에도 마침 이를 소재로 삼은 조각 한 점이 나들이를 했다. 에로틱하나 실은 강포하다. 백조로 화한 제우스가 레다라는 여인을 겁탈하는 장면을 극화했다. 세부를 본다. 겁탈이 아니라 강간이다.강간을 피하려는 레다는 엉덩이를 쭉 빼고 다리를 오므리려 하는데 백조가 갈퀴로 레다 두 다리를 부여잡고는 강포하게 덮친다.이 조각에 대한 설명은 이렇다. 제우스와 레다 부조 1-2세기,대리석, 크노소스에서 출토 이라클리온 고고학박물관 소장 Relief depicting Zeus and Leda..
Scale Bar 2006년 10월25일, 경주 덕천리 ktx 선로 통과예정지 발굴현장. 이래도 담배가 백해무익한가? 난 문화재 숭엄주의 경멸한다. 유물은 만져야 한다.
서기 2000년, 부여는 거대한 공사판이었다 부여 궁남지 인근 야트막한 언덕인 화지산이 연차 발굴을 통해 백제시대 녹록치 않은 흔적을 연이어 쏟아낸다. 이 화지산, 여차하면 다 날릴 뻔했다. 자칫하면 전체가 계백결사대공원과 조각공원이 될 뻔 했다. 20년 전에 있었던 일이다. 그때 무슨 일이 있었는지, 그 일단을 소개한다. 2000.07.30 07:00:05 파괴일로의 백제 고도 부여 (부여=연합뉴스) 김태식기자 = 폭염이 계속된 28일 공주를 떠나 차로 부여읍에 들어서자 읍내를 남북으로 가르는 대로 중 오른쪽 편 주택가 숲 위로 무엇인가 거대한 철구조물 1개가 하늘을 향해 머리를 들이밀고 있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현지 주민에게 저것이 무엇이냐고 물으니 아파트 공사장이라고 했다. 공사장 입구로는 건축자재와 공사장 폐기물을 실어나르는 육중한 트럭이..
줄줄이 유물 이야기-홍동지 2019년 7월 8일(월) 유물 사진 촬영건으로 그날 홍동지씨를 처음 만났다. 좀 많이 부담스럽긴 했지만 일이기에 내색없이 잘 마무리했다. 며칠 뒤 홍동지씨한테 연락이 왔다. 같이 밥 한 번먹자고... 며칠뒤 홍동지와의 식사자리. 어색 어색.. 홍동지 20세기 52.0(cm) 홍동지는 박첨지의 조카로서, 언제나 벌거벗은 채로 행동하며 온몸이 붉은색이다. 동지同知는 조선시대 종2품의 동지중추부사同知中樞府事에서 비롯된 직위였지만 후대에 이르러 존대의 의미로만 전이되었다. 꼭두각시놀음에서는 사람들의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는 힘센 ‘해결사’인 동시에 때로는 무례하며 비판적이고 저돌적인 남성의 표상으로 행동한다. 그는 언제나 벌거벗은 몸으로 행동하므로 붉을 홍紅에 비유해 홍동지라는 이름을 붙인 것이다. 출처 한국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