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백과 두보..불행한 그들이 있었으매 우리는 행복하다 "이백과 두보가 그 시절에 나타나지 않았다면, 그들이 노래했던 한 시대를 우리는 고스란히 놓칠 뻔했고, 그들이 인류를 향하여 고발하고 하늘을 향하여 호소한 '큰소리'를 우리는 들을 수도 없었을 것이다. 또한 '왕국王國'을 자랑하는 중국의 시가가 빛을 잃을 뻔했고, 사람들의 마음에 '낭만'이 사라지고 '사랑'과 '연민'과 '분노'가 사라질 뻔했다. 청 조익趙翼은 '나라가 불행하면 시인이 행복하다'[國家不幸詩人幸]라고 말했다. 그들은 험난한 시기를 살았지만 그들이 남긴 시는 지금껏 사람들에 의하여 칭송되고 있으니, 이백과 두보는 분명 행복한 시인이다."(이병한, '중국 시사를 빛낸 두 거인, 이백과 두보' 《지식의 지평》 13호, 아카넷, 2012. 215쪽)
어느 가을 몇년전 경복궁이다. 올핸 이 풍광 하나 보지 못한 채 보내고 말았으니 핏빛 가을 무에 그리 그리울쏘만 그래도 아니봄만 못하리라
쳐박힌 취재차, 쪼그린 기자 2007년 가을, 수도권에 소나무재선충병이 확산해 난리가 났다. 남양주시 진접읍 부평리 산림청 시험림도 재선충이 덮쳤다. 당시 산림청에서는 시간을 정해 재선충을 방제하는 모습을 언론에 공개했다. 연합뉴스 경기북부본부 김도윤 기자는 영상 담당이랑 이날 재선충 취재를 나섰다. 보통 우리 공장 지역본에엔 운짱 형님이라 부르는 전문 운전하시는 분이 보통 배치되나, 이 본부엔 운짱 형님이 없어, 그 영상 담당이 회사차를 몰았다. 방제 현장 가려고 논두렁을 지나는 도중, 전날 내린 비로 비가 땅이 물러터져 취재차 앞바퀴가 빠져버렸다. 후진해서 차를 빼내려는데 땅이 물러 가속 패달 밟을 때마다 차는 그만큼 더 미끄러져 내려갔다. 산림청이 공개하는 취재 허용 시간이 다가오자 김기자는 할 수 없이 영상 담당은 먼저 현장..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한국무용 무형문화재 보유자 지정 승무·태평무·살풀이춤, 4년 논란 끝 보유자 8명 인정송고시간 | 2019-11-15 18:27무형문화재위원회 의결…살풀이춤 김정수 씨는 보류 지리한 논란이 일단은 쉼표 하나는 찍었다. 일단이라 하는 이유는 이 문제를 계속 물고 늘어진 쪽에서 호락호락하게 물러날 듯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 사안에 대한 개인 의견은 최대한 자제하고자 한다. 나는 현직 무형문화재 위원이다. 비록 이번 사안에는 비켜난 분과 소속이긴 해도, 그에 대한 과도한 개인 의견 표출은 삼가야 한다고 믿는다. 흔히 무형문화재 분야를 복마전이라 하거니와, 이는 그만큼 아직도 이 분야가 공정성이른 측면에서는 세간의 불신을 가라앉히지 못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내가 볼 때는 내가 이 분야에 첫발을 디딜 적에 비하면 장족한 발전이 있었다고 믿지만,..
황당무계한 만두 굽는 가마 만두요饅頭窯 근자 전남 강진군 의뢰로 이곳 청자가마터 유적을 발굴한 민족문화유산연구원(원장 한성욱)이 느닷없이 만두요饅頭窯라는 걸 발견했다고 소란을 떨었으니 만두요란 무엇인가? 글자 그대로는 만두를 구워 내는 가마라는 뜻이다. 가마란 무엇인가? 군불 열라 때서 아궁이에다가는 가끔 고구마도 구워먹고 하는 그런 그릇 만드는 틀 혹은 부엌이다. 만두요라고 하면 100이면 100명이 다 만두를 만드는 가마라 생각한다. 한데 이 만두요가 고고미술사, 특히 도자기(뭐 도자기 하니깐 있어 보이지 그릇이다!!! 있어 보일라고 도자기로 지들이 쓸 뿐이다)를 전문적으로 연구한다는 도자사학계, 나는 이들을 그릇쟁이들이라 부르는데, 암튼 이 그릇업계서는 전연 다른 맥락으로 받아들이니, 그릇을 구워내는 가마 전체 생김새가 만두를 닮았다 해..
"유승준, 군대가지 그랬냐?" 법원 "유승준 비자발급 거부 취소해야"…입국 가능성 열려(종합)송고시간 | 2019-11-15 14:45유승준, 파기환송심에서도 승소…비자발급 거부 17년만 혹자는 가혹하다 하리라. 혹자는 여전히 괘씸하다 하리라.한국사회 가장 민감한 병역 문제에 걸렸으니, 아니 그보다는 군대 간다 해 놓고서는 안 갔으니, 더구나 그 안 간 방법이 미국 시민권 선택이었으니, 이 얼마나 얄미운가? 그렇다. 나 역시 저런 처세가 몹시도 괘씸하다. 근자 어떤 관련 기사를 보니, "내가 군대 간단 말은 한 적이 없다"는 유승준 말을 본 적도 있다. 기억에만 의존하는 까닭에 정확한 워딩은 자신은 없지만, 어떤 기자가 "군대 갈 거지" 하니깐 "그렇다"고 가볍게 말한 것이 그 다음날 유승준 군대 간다는 식으로 큼지막하게 실렸다고 한..
박정훈 현사장 유임 카드를 들고나온 SBS 박정훈 SBS 사장, 연임 도전…노조 "박사장 체제 연장 반대"(종합)송고시간 | 2019-11-15 12:28내주부터 임명동의 투표…반대 60% 넘으면 연임 불가 뉴스를 생산하는 공장인 언론이 요새는 그 자신들이 뉴스감이 되어 심심찮게 사회를 요란케 하거니와, 이런 대열에 SBS도 동참한지 오래다. 다만 SBS는 같은 공중파 방송들인 KBS나 MBC에 견주어서는 사정은 조금 나은 편으로 보이거니와, 그럼에도 계속 시한폭탄을 안고 가는 그런 막연한 느낌이 있다. KBS나 MBC는 생존투쟁 중이다. 물론 SBS 문제 역시 생존투쟁이라 하지 않을 수도 없겠지만, 절박함이 조금은 달라, 다른 두 방송이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형국인데 견주어 SBS가 그만큼 재정적으로 힘든 형편은 아닌 것으로 안다. 다만 ..
12번째 정규앨범 들고나온 팝디바 셀린 디옹 셀린 디옹 "사별 뒤 내 안의 강인함 찾아…힘과 용기 담은 앨범"송고시간 | 2019-11-15 11:136년만에 영어앨범 '커리지' 발매…서면 인터뷰 흔히 그를 일러 팝 디바 pop diva 라 하거니와, 새삼 diva라는 말이 궁금해 찾아보니 Collins Cobuild Advanced Learner's English Dictionary라는 영영사전에서 일컫기를 You can refer to a successful and famous female opera singer as a diva라 했으니, 오페파 가수로서 성공해서 유명한 가수를 이리 일컫는다고 했다. 요즘 들어 가장 대중적인 위키피디아에서 이 항목을 검출하니, 이게 이태리어에서 유래한 모양이라, 기술하기를 "a celebrated fema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