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경주 남산은 버닝썬


2015년 4월초 경주 남산 칠불암 마애불상군(국보 제312호)으로 나는 외우畏友 박영우 선생과 올랐다.

헐떡였으나 언제나 피로도보다 보람이 큰 곳이 이곳 칠불암이요

이에서 다시 조금 더 헐떡이고 산정상에 오르면 신선암 마애보살이 떡 하니 마주한다.

경주 남산은 그런 곳이다.

내가 가서 황홀한 곳

언제나 뽕을 주는 곳

버닝썬 같은 곳이 남산이다.

포토 바이 영우 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