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Peony Flowers Encountered at Amisan Garden in Gyeongbokgung Palace

근정전 뒤로하고 교태전交泰殿 들어선다.
문지방 넘어 마당 지나 돌계단 오른다.
덮다.

시커면 마루바닥 저 넘어 열어제낀 문틈으로 아미산 정원이 들어온다.

다른 꽃 서둘러지고 오직 작약만 제철이라 
돌아 뒤안으로 향한다.

아쭈?

작약만 핀 줄 알았더니 해당화 장단 맞춰 붉음을 탐한다.

그래도 내가 온 까닭은 오직 작약이라

그 분내음 흡사 막 사라진 모란과 대동소이

누가 그랬나

모란이 화왕花王이요 작약이 아왕亞王이라고?

내 보기엔 천부당만부당이라

그 농염 요염 섹시함 모란은 결코 작약에 비길 길 없다.

우물가 작약 한 그루 만송이 꽃을 피우니

이상하리만치 내 맘 콩딱콩딱인다.

가만

할미꽃 지난 자리인가?

하긴 알아 무엇하리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