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 현장

고창읍성 벚꽃을 본 기억 더듬으며

연전 나는 일명 모양성이라 일컫는 고창읍성에 다서 섰다. 

그때나 이때나 공교하게도 비슷한 풍광인 시절이었으되 

그때는 밤이었고, 이때는 낮이었다는 점이 다를 뿐이다.  


또 그때나 이때나 지랄토록 아름다운 날이었음에는 하등 진배가 없다.  


사쿠라 벚꽃 쌍으로 만발하는 성벽 보면서 저 두 때 중 어느 때인지는 기억나지 아니하나 

한때는 터져 버렸으니 

그리하여 나는 이리 썼다.

美란 무엇인가?
죽고 싶은 생각을 들게 하는 그 무엇이다.
사랑하는 이 누구인가?
그 美를 보고는 가장 먼저 생각나는 사람이다.

글쎄다. 

문득 돌아보니 

그런 사람이 생각나지 아니한 날이 아주 많아져 소스라치게 놀라곤 한다. 

그렇게 한 시대 한 순간은 과거로 사라지나 보다. 


城(又云牟陽城)

Also called Moyangseong, Gochangeupseong is a natural fortress built by civilians in 1453. A government office building of the Joseon dynastty era was then rebuilt within the walls. Here, visitors can see an example of Korea’s traditional fortress architecture and take a stroll nearby amidst beautiful natural scenery. 

The fortress has been designated as Historic Site No. 145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