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선운사 동백 타고 내린 봄


오일장이 서는 날이면 동백기름 바르고 읍내 나간 아버지는 역전 반지하다방에서 계란 노른자위 동동 띄운 쌍화차 두 잔 시켜 놓고는 미쓰김 다리를 주물러댔다. 


피마자 기름 같은 풀섶에 동백이 흐트러졌다. 


요소 푸대도 필요없어 죽죽 타고 내린다. 


풀물 든 빤스에 엄마는 노발대발하며 부지깽이 휘둘렀지만


봄은 동백이요 기름이라 나는 외쳤다. 


고창 선운사엔 언제나처럼 봄은 동백 타고 내렸다가 녹음 아래서 스멀스멀 사라져갔다.


고창 선운사(高敞禪雲寺) 

Seonunsa Temple, Goch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