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

고향

 
한 때는 탈출하지 못하면 숨막혀 죽을 것만 같았던 데다.

버리고 지우고 씻어버려야 할 곳이었다.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4) 2020.05.20
치어리더가 된 할매  (2) 2020.05.15
고향  (1) 2020.05.09
Summer over Onyang Folk Museum, Asan  (2) 2020.05.01
봄을 전송하는 몇 가지  (2) 2020.04.28
처마에 빗물 그으면  (4) 2020.04.27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