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호철의 잡동산이雜同散異

곤면袞冕

by 한량 taeshik.kim 2020. 9. 2.
사마의



“대구를 갖추고 면을 쓰는 것을 구면이라고 하고 대구 없이 면을 쓰는 것을 곤면이라고 한다.[夫大裘而冕,謂之裘冕,非大裘而冕,謂之袞冕。]”《宋史‧輿服志三》

- 대구(大裘) : 옛날 천자가 하늘에 제사 지낼 때 입는 가죽 예복


면관



- 면(冕) : 고대에 천자, 제후, 경(卿), 대부(大夫) 등이 조정의 의식이나 제례 때 쓰는 예식 모자

- 곤면(袞冕) : 곤의(袞衣)와 면(冕). 곤의는 권룡(卷龍)을 수놓은 것을 매단 예복이다.

사진 속 사마염의 복장이 곤면

'기호철의 잡동산이雜同散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늙어서 하릴없이  (0) 2020.09.20
선비의 멋  (1) 2020.09.19
곤면袞冕  (0) 2020.09.02
사투리 쓴다 차별한 조선시대  (1) 2020.09.01
문서 판독은 자획字劃보단 문리文理로  (0) 2020.08.31
송편, 젓가락 집어드니 반달이라  (0) 2020.08.2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