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호철의 잡동산이雜同散異

늙어서 하릴없이

by 한량 taeshik.kim 2020. 9. 20.

 

스스로 비웃노라 늙어져 하는 일 하나 없이
홀로 깊은 계곡 은은한 물소리 듣고 있으니

 

自笑老餘無一事
獨來幽澗聽冷冷

 

-추담秋潭 김우급金友伋(1574∼1643) -

'기호철의 잡동산이雜同散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며느리한테 증여하는 이유  (0) 2020.09.20
조선시대 재산상속의 비법  (0) 2020.09.20
늙어서 하릴없이  (0) 2020.09.20
선비의 멋  (1) 2020.09.19
곤면袞冕  (0) 2020.09.02
사투리 쓴다 차별한 조선시대  (1) 2020.09.0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