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광화문 현판, 영어로 달자!

by Herodopedia taeshik.kim 2018. 11. 7.
반응형


한자의 변천사에서 허신은 부수를 발명함으로써 제일차 혁명을 일으켰고..이어 반절을 발명함으로써 음절을 나누는 제이차 혁명을 이룩했다..가장 시대에 뒤떨어질것같은 한자도 부단히 변화를 거듭하여 오늘에 이르렀다.

시대변화란 말 남용하지말라..그 논리 그대로 당할날 멀지 않았다..좀 있으면 영어로 광화문 현판 달자 해도 하등 이상하지 않은 시대가 온다. 

한글로 해야 한다는 그 논리 그대로 뒤집으면 그것이 바로 영어 현판의 당위성을 담보한다.

우쭐대지 마라. 

*** 이상은 November 7, 2012 at 8:01 PM 내 페이스북 포스팅이다. 

시대 변화에 맞추어 광화문 현판을 한글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한글전용자들을 중심으로 거세게 일어난 적이 있다. 요즘도 틈만 나면 이 주장을 일삼는다. 하지만 이 논리 진짜로 조심해야 한다. 그 논리 그대로 갖다 대면, 내가 말한 저 논리, 다시 말해 시대 변화에 맞게 무슨 얼어죽을 놈의 한글이냐? 영어로 달자 해도 하등 이상하지 않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