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군인의 눈매, 이경하 초상李景夏肖像

by 한량 taeshik.kim 2020. 2. 16.

이경하 초상 李景夏肖像
조선朝鮮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이경하 초상 부분


이경하李景夏(1811~1891)는 조선 말기의 무신으로 고종대 훈련대장 겸 좌포도대장을 지냈고, 금위대장禁衛大將, 형조판서 등을 역임하였다. 주로 군사·경찰의 요직을 맡으며 치안 업무를 담당하였다.

 

이경하 초상


Portrait of Yi Gyeong-ha
Joseon
Housed at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This portrait depicts Yi Gyeong-ha, a high-ranking military official of the late Joseon period. He was in charge of public order and security among others.

 

이 사람을 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이리 소개한다.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여회汝會. 1863년고종이 즉위하고 흥선대원군이 집권하자 훈련대장 겸 좌포도대장을 지냈고, 1866년 병인양요 때에는 한성부판윤·형조판서·강화부유수·어영대장·공조판서를 지냈다. 그해 대원군이 천주교도를 탄압할 때 포도대장으로서 교도들을 수없이 학살하였는데, 죄인들을 낙동駱洞의 자기 집에서 심문하였으므로 사람들이 이경하를 염라대왕처럼 무서워하여 ‘낙동염라’라는 별칭도 있다. 병인양요 때 프랑스군이 강화도를 공격하고 한강을 봉쇄하자 순무사巡撫使로 발탁되어 도성방비의 책임자로 출진하였다. 1882년 무위대장武衛大將으로 재직중 임오군란의 책임을 지고 파면되어 전라도 고금도에 유배되었으나, 대원군의 깊은 신임으로 1884년 풀려나와 좌포도대장을 지냈다. 그해 12월에 일어난 갑신정변 때에는 조대비·민비·세자(순종) 등을 아들 이범진李範晉의 집에 피난시키기도 하였다. 주로 군사·경찰의 요직을 맡아 치안을 담당하였다. 시호는 양숙襄肅이다. 

 

헤이그 밀사사건으로 유명한 이위종李瑋鍾은 이범진 아들이라, 이경하는 그의 조부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