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그 좋다는 자연은 인공이다

by 한량 taeshik.kim 2020. 6. 2.

김천 수도산

자연自然이 좋다 한다.
인간의 때가 타지 않아야 한다고 한다.
그대로 놔두어야 한다고 한다.
언뜻 보면 그럴 듯하다.


하지만 우리가 말하는 우리의 자연은 대부분이 60~70년대 대대적인 사방공사에 말미암은 결과임을 망각한다.
자연은 되도록 그대로 두어야 한다는 당위에는 동의하나 절대 손을 대어서는 아니된다는 발상,
나는 거부한다.

 

1965년 5월 3일 여주 이천 사방공사 현장. 푸르른 산은 이 사방공사의 결과다. 


사람을 거부하는 그런 자연 필요없다. (June 1, 201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