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두물머리 핫도그

미세먼지 덕지덕지한 어느 주말

그 먼지가 주는 야릇함을 나는 안다. 

그날이 어느 유명한 더벅머리 감독이 황금종려상을 받기 전날이라고 나는 기억해 둔다. 


먼지 잔뜩해야 호수는 운치를 더하는 법이다.
그랬다.
두물머리 역시 그랬다. 
미세먼지는 그래서 억울하다. 


맞은편 산이 거꾸로 물속에 쳐박혀 서로를 투사한다.
볼거리로 뛰운 황포돗대 진짠 줄 알겠더라.

저거 타고 건너 저편에 닿으면 주막도 있을 듯 하고
주모가 베시시 맞을 것만 같다.


저 물속에 무엇이 있어 그토록 갈구할까?


심청이 도움닫기한 스프링 보드 바위일까?
익사한 느티나무는 생명도 질겨 얼마를 버티는지 모르겠다.


내가 더러 두물머리 찾는 이유는
저 광활한 팔당호 때문이 아니며
저 물그림자 선사하는 환희도 아닐진대

오로지 이 핫도그 맛 잊지 못해서일지니 

이날 따라

젠장
호빵까지 탐스러워

핫도그 두마리에 호떡 두개 우거적우거적 씹어돌리곤

함포고복하며 운길산을 올랐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