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만주족의 황제들과 강부자

by 한량 taeshik.kim 2019. 12. 12.


이 분 좀 억울하게 생기신 분인데 그 유명한 누루하치 아니신가 함


황제는 웃으면 안됨


이 분도 썩 영민하게 보이진 않으심

양고기 마이 드신 듯


한데  청 황실을 반석에 올려놓으신 분임. 홍타이지 라고 하심


이 분은 순치제이심

이 분도 썩 영민하게 보이진 않으심


좀 띨띨하게 보이심

순치가 너무 되셔서인 듯


그 유명한 강희제이심

열세살인가 얼나 때 황제가 되셨다가 열나 오래 사심

황제 자리만 60년인가 계심

열라 지겨워하심


건륭제이심

좀 얍쌀하게 생기심

이 분 강희제 손자신데 할배보다 더 오래 황제로 있을 순 없다 해서 딱 60년 해 자시고 물러나심


도광제신데 나라 망해 묵음


효장문황후라는 분인데 홍타이지 소실이었는데 땡잡으심

아들이 순치제..다 말아먹으심.

강부자 닮으심


국립고궁박물관에 지금 이 분들 떼로 계심

박물관이 청 황실 종묘로 변함


댓글2

  • 연건거사 2019.12.12 07:26

    보러가야겠군염..
    답글

  • yisabu 2019.12.12 09:12

    초상화 잘 간상하였습니다. 건륭제는 드라마나 영화에 많이 나와서 눈에 익구먼요. 건륭제와 강희제 사이의 옹정제가 정말 공무원 사회의 부패를 완벽하게 잡았지요. 건륭제가 이 두 황제만큼 영특하질 못해서 청이 내리막길로...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