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Against their will they were forced to work under harsh conditions"

by 한량 taeshik.kim 2020. 7. 7.

광복인지 해방인지 그것이 된지 칠십년이라는데 여전히 민족 혹은 민족정기 타령이다. 우린 인류 보편의 가치는 죽쑤어 개주기는커녕 죽조차 쑤어본적 없다.

 

하시마, 일명 군함도


우리가 싸우고 새겨야 할 것은 일제의 만행도, 아베의 망언도 아니며, 그에 따른 민족의 상흔 역시 더더구나 아니니 인류 보편의 가치가 바로 그것이다. 그 자리에 왜 맨날 민족인가?


일본의 산업유산 등재에 우리가 제동을 조금이나만 건 무기는 민족이 아니라 인권 human rights였다. 둘이 무슨 차이가 있냐고? 반딧불과 번갯불의 차이다.


Against their will they were forced to work under harsh conditions.


여기에 무슨 민족이 있는가? 사람답게 살 권리만이 있을 뿐이다.

 


이 자리의 their 혹은 they는 비단 조선인 강제징용자뿐만 아니라 일본인 중국인 그리고 무수한 연합군 포로다.


민족이 개입하는 순간 their 혹은 they는 한국이 독점할 뿐이다.

 

(August 16, 2015)

 

****

 

민족 혹은 민족정기는 왜 폐기물인가?

 

다른 모든 것 차치하고 저 자리에 인권을 넣어야만, 저들 현장의 폭력성 참혹성을 부각하며, 

 

저 자리에 인권을 넣어야만, 저들 현장에 강제동원되어 각종 비인간적인 노동에 혹사당한 조선인 노무자와 중국인 노무자와 덧붙여 일본의 노무자까지 품을 수 있는 까닭이다. 

 

조선인 노무자보다 중국인 노무자는 훨씬 더 많은 숫자가, 그것도 더 비인간적인 쌍끌이 형태로 저 현장에 강제 동원되었으며, 또 하나 우리가 잊은 점은 저들 현장에는 무수한 일본인까지 강제동원되었다는 사실이다. 

 

이른바 아베 사관이 문제인 까닭은 그것이 우리의 민족정기를 배반하는 까닭이 아니다.

 

저런 폭력성 참혹성을 부정하는 까닭이다.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