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아들과 함께한 예술의전당 외출

 

해고 홍역을 치른 윤호근 전 국립오페라단장이 이 사태 이후 처음으로 본연인 지휘자로 무대로 서는 첫자리 아닌가 싶은데 오래전에 초대를 받고는 오늘 아들놈 대동하고 예술의전당으로 행차했다.


입학하고선 단 한 번도 학교를 안간 놈이라 몸만 피둥피둥이라 공연 끝나고선 이짝엔 얼마만이냐 했더니 아주 어릴 때 이후 첨이란다.


하긴 뭐 나라 해서 그리 다를 수는 없어 워낙 이런 덴 젬병이라 악보 볼 줄도 모르니 더 말해서 무엇하겠는가?

코로나19사태로 거리두기라 관람환경은 좋았으니 늘어지게 자도 상관없다.


성산배씨 토벤이 사거 250주년이라 해서 마련한 공연이라 이런 클래식이 나같은 사람한데 곤혹을 더하는 까닭은 생소다. 나라고 혹닉惑溺하는 교향곡 협주곡 하나쯤 없을 순 없거니와 그건 익숙에서 비롯한다.

오늘 공연곡은 나한텐 다 생소였으니 메인인 토벤씨 교향곡만 해도 유독 내가 생소한 그 1번이었으니, 그나마 다행인 점은 나로선 실상 전곡 감상은 처음이었으되 베토벤 특유의 뭐랄까 하는 그런 광기가 오롯이 관통하는 작품이라 무척이나 인상 깊었다는 사실이다.

 

 


공연 끝나고 윤단장이랑 인사나누고선 전당 나서는데 평소엔 보이지 않던 이 표식이 오늘에서야 눈에 띈다.

문화예술의 창달

1988. 2. 15 

대통령 전두환

 

뭐 이것도 뽑아버리려나?

 

좋은 자리 마련해준 윤선생께 감사하단 말을 남긴다.

 

 

 

파리 날리는 이태원

"아부지, 이태원에 사람이 없네? 죽었나봐?" 예술의전당에서 택시 타고 같이 오던 아들놈이 툭툭 내뱉는다. 차창 내리고 살피니 정적이다. 아주 차도 없다. 차량까지 피하는 모양이다. 운전하는 �

historylibra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