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백송의 노래[白松頌]

by 한량 taeshik.kim 2020. 6. 24.


늙어야 백송白松이지 한창인 시절엔 시푸루둥둥松이라

전날 술쳐먹고 무단 외박했다가 마누라한테 야구방맹이로 얼굴 얻어터져 생긴 멍자국 같다.




젊어선 질질 흘리기 마련이라 송진이 몽정하듯 줄줄 흐르는데 정력이 넘쳐서라 해둔다.

늙어 눈꼽이 끼고
비늘이 생겨야

비로소 백송이라 하니

늙을수록 대접받는 이 그대뿐인가 한다.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