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버닝썬에 휘말리는 대중문화계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사건은 언론계 나와바리 개념으로 보면, 근간이 사건사고 경찰을 취급하는 사회부다. 이 사건에는 폭력과 마약과 성접대 의혹이 복합으로 불거져 일파만파 여파가 만만찮다. 


승리



저번 포스팅에서 잠깐 언급했지만, 한데 이 사건에 느닷없이 우리 문화부가 자꾸만 개입되어 끌려 들어간다. 물론 여전히 주축은 사회부 경찰팀이다. 이 사건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수사하는 담당하는 까닭에 사회부 중심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우리 문화부가 이곳저곳에서 끌려들어가는 형국이다. 


어제오늘만 해도, 우리 문화부 기자가 작성한 기사들을 최신순으로 제목만 뽑으면 


승리 "경찰 출석해 소변·모발 검사 요청한다" [2019.02.27 송고] - 이은정 기자 

승리 "경찰 자진 출석해 마약검사 받겠다" [2019.02.27 송고] - 박수윤 기자 

승리 '성접대 의혹'에 YG로 쏟아지는 질타 [2019.02.26 송고] - 이은정 기자

박한별 측 "버닝썬 관련 의혹은 남편 사생활…밝힐 입장 없다" [2019.02.26 송고] - 송은경 기자 

승리, 투자자 성접대 의혹?…"조작된 메시지, 사실 아냐" [2019.02.26 송고] - 이은정 기자


이렇다. 이쯤이면 사회부랑 공동취재반이라도 구성해야 할 판이다. 버닝썬 사건이 이리 흘러가는 까닭은 저들 기사 제목에서 보다시피 이 사건에 승리가 개입된 의혹을 사기 때문이다. 


경찰 수사받는 승리



그룹 빅뱅 출신 승리는 버닝썬 사내이사로 재직하다가 사건이 불거지자 물러났다. 하지만, 이 문제가 이슈화하면서 점점 그 중심으로 빨려들어가는 모양새다. 그에다가 느닷없이 박한별까지 등장한다. 박한별이 버닝썬과 직접 관련된 것이 아니라, 그의 남편이 버닝썬 지주회사 대표라는 의혹에 휩싸이기 시작한 것이다. 


이 사건도 내 기억에는 단순 폭행 사건에서 촉발되었다가 클럽 운영 전반을 둘러싼 경찰 유착 의혹으로 번지는가 싶더니, 그에 더불어 마약이라는 폭발성 강한 안건을 장착하는가 싶더니, 성접대 의혹이며 성폭력인지 뭔지 하는 의혹으로 번진다. 


문닫는 버닝썬



그런 의혹들에 승리라는 강한 대중성을 장착한 대중 스타가 등장하니, 그야말로 흥행성은 다 갖춘 셈이다. 


업소 이름이 그래서인가? 가뜩이나 불길 자체인 태양이 불타니 더 뜨거운 모양이다. 


경찰 출석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