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漢詩 & 漢文&漢文法

볏잎 구르는 빗방울


이맘쯤 비가 내리면 아버지는 삽자루 들고는 갓빠 같은 우의 걸치고 논으로 행차했으니, 물을 보고는 물꼬를 텄고 도랑을 팠으니, 물이 넘쳐 나락을 망칠까 해서였다. 그땐 이렇다 할 의미가 없는 장면이었으나, 갈수록 그 장면이 오버랩한다.(김태식) 


한시, 계절의 노래(62)


저물녘 논밭 사이를 거닐며 두 수(暮行田間二首) 중 첫째 


  송(宋) 양만리(楊萬里) / 김영문 選譯評 


뻐꾸기 울음 속에

해님 발길 거둘 때


지팡이가 나를 불러

서쪽 논둑 가보게 하네


진주 이슬 푸른 벼 잎에

도르르 구르다가


잎 끝까지 가지 않고

머물러 쉬려 하네


布穀聲中日脚收, 瘦藤叫我看西疇. 露珠走上靑秧葉, 不到梢頭便肯休.



뻐꾸기를 중국에서는 ‘布穀(포곡·bugu뿌꾸)’라고 한다. 우리와 같은 소리로 인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일각수(日脚收)’란 표현이 흥미롭다. 해님도 발이 달려 하루 종일 열심히 달리는데 이제 산 너머로 돌아가야 하므로 발길을 거둔다는 의미다. ‘수(收)’도 중국에서 아직 흔히 쓰는 표현이다. 시골 마을에서 저녁 어스름에 돌아오는 농부를 보고 “收工了?(shou gong le?)”라고 인사한다. “일 마쳤어요?”라는 뜻이다. 둘째 구 묘사도 재미 있다. ‘수등(瘦藤)’은 등나무를 말려서 만들었다. 산신령이 짚는 것처럼 구불구불한 지팡이다. 그 산신령 지팡이가 나를 불러 해지는 서쪽 들녘으로 나가보게 했다고 표현했다. 기실 자신의 들뜬 산보 욕망을 슬쩍 지팡이에 원인을 돌리고 있다. 마지막 두 구절은 어떤가? 비스듬히 비치는 저녁 햇살 속, 푸른 벼 잎에 맺힌 이슬은 떨어질 듯 말 듯 반짝반짝 빛난다. 아름답고 세밀한 표현이다.(김영문) 



  • 연건동거사 2018.06.09 2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s://030b46df30379e0bf930783bea7c8649.cdnext.stream.ne.jp/archives/002/201805/large-ca9fa48fa7ee14489a155168ed23d612.jpg

    梢頭의 잎끝은 줄기쪽 끝이군요. 잎의 바깥쪽 끝이 아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