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문화 이모저모

신출내기 공무원 임백현 신고식과 수습졸업기

by 한량 taeshik.kim 2020. 10. 16.




임백현 면신첩 林百鉉免新帖
Myeonshincheop to Lim Baek-hyeon

새내기 관리 임백현의 신고식이 끝나고 선배가 작성해준 연신칩이다. 간단히 말해 공무원 수습기간이 지났음을 증명한 문건이다.

면신첩은 신참이 연신례免新禮를 통과했음을 증명한 인증서다. 공식문건은 아니기에 공식효력은 없으나 위력은 막강했다.

이런 문건은 써준 측에서 부본을 둘 필요는 없다. 당하는 쪽이 얼마나 괴로웠으면 이걸 고이 간직했겠는가?

저리 당한 임백현은 나중에 신참이 들어왔을 때 이번엔 바뀐 처지로 후배를 괴롭혔을 것이다.

이에서 자칭 선진先進이라 일컫는 기성 관료들은 신출내기 공무원 임백현을 신귀新鬼, 곧 '새로운 귀신'이라 부르면서, 이름을 거꾸로 해서 현백임鉉百林이라 했다. 이렇게 성과 이름을 뒤집어서 쓰는 것은 임백현을 놀리기 위함이다.

조선후기 문서로 서울역사박물관 소장품이다.

저 문서를 온전히 옮기면 다음과 같다.

새로 들어온 귀신 현백임鉉百林한테 준다.

생각해보건대 너는 별 볼일 없는 재주를 가지고 외람되게도 높고 고귀한 벼슬자리[華秩]에 올랐다. 우선 청반淸班을 깨끗이 해야하거늘, 네 더러움을 받아들이고 허물을 감싸줌은 천지의 넑은 도량을 본받기 위함이며, 네 죄와 허물을 용서함은 성현의 큰 도량을 본받기 위함이다. 그래도 흘러내려온 옛 풍속이라 지금 없앨 수는 없으므로 아황鵝黃·죽엽竹葉·용두龍頭·봉미鳳尾를 즉시 올리도록 하라. 선배들이 쓴다. (6명 날인)

 

新鬼鉉百林 
惟爾不良之才 濫登華秩 姑為退斥 以澄清班 納污藏疾 體天地之鴻量 赦罪宥過 法聖賢之大度 流來古風 今不可廢 鵝黃竹葉龍頭鳳尾即刻進呈 先進

이로 보아 6명이 임백현을 골탕먹였음을 본다. 면신해주는 마지막 이벤트로 주지육림을 요청했음을 본다.

아황鵝黃은 전통술 중 하나인 아황주鵝黃酒를 말하니 요즘 같으면 시바스리갈 30년산을 말하고, 죽엽竹葉은 담배이며, 용두龍頭는 돼지고기, 봉미鳳尾는 닭고기를 말한다. 

 

 

*** related articles ***

 

면신례 免新禮 Ritual to get out of the newcomer

 

 

면신례 免新禮 Ritual to get out of the newcomer

면신례 免新禮 고된 과거시험을 거친 신규관원, 주로 문과급제자들은 4관, 곧 예문관·성균관·교서관·승문원에 배속되었다. 신규관원을 신래新來라고 불렀는데 이 딱지를 떼는 최종 의식이 면�

historylibrary.net

 

조선시대 군인들의 신참신고식-김종철(金宗喆)의 경우

 

 

조선시대 군인들의 신참신고식-김종철(金宗喆)의 경우

조선시대 신참 공무원 신고식이 광범위하게 행해졌으며, 그것이 자주 사회문제화했다는 소식을 이 블로그에서도 나는 여러 번 소개했거니와, 이번에는 일반행정직 말고, 직업군인 세계에서는 �

historylibrary.net

 

용재총화가 말하는 면신례 백태

 

 

용재총화가 말하는 면신례 백태

용재(慵齋) 성현(成俔·1439~1504)의 불후한 야담필기류인 《용재총화(慵齋叢話)》 에 보이는 각종 공무원 신참 신고식 백태(百態)다. 신참 신고식을 면신례(免新禮)라 하니, 말 그대로 아마추어 티�

historylibrary.net

 

율곡이 말하는 면신례免新禮, 공무원 신참 신고식

 

 

율곡이 말하는 면신례免新禮, 공무원 신참 신고식

율곡栗谷 이이李珥의 《석담일기(石潭日記)》 卷之上 융경(隆慶) 3년 기사(己巳·1569·선조 2) 9월조에 보이는 기사 중 하나다. ○ (선조 임금이) 사관(四舘 성균관ㆍ예문관ㆍ승문원ㆍ교서관)에서

historylibrary.net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