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nglish Literature

"알고도 바꾼 것은 없지만 기억 착란은 꽤 있을 것이다"는 William Butler Yeats 자서전

by taeshik.kim 2022. 1. 14.
반응형
슬라이고 예이츠 묘소에서 바라본 벤불빈 산



좋아한 친척이나 지나간 이상한 사건이 이따금 떠오를 때면 나는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이야기할 사람을 찾는다. 그러다 나는 듣는 사람이 따분해 하고 있음을 이내 눈치채게 된다. 그러나 이야기를 글로 다 쓰고 나서는 이제 서서히 잊어 가는지 모를 일이다. 어쨌든 언제라도 책은 덮어버릴 수 있으니까 친구가 지루해 할 필요는 없다.

내가 알고도 사실과 다르게 바꾼 것은 없다. 그러나 모르고 바꾼 것은 틀림없이 꽤 많을 것이다. 오랜 세월이 흐른 후에, 친구나 편지나 옛날 신문의 도움을 받지 않고 기억에 떠오르는 대로 쓰고 있으니 말이다.

내가 이 말을 하는 것은 아직 살아 있는 어린 시절의 친구가 나와 다르게 기억하고 있어 이 책에 기분 상하지 않을까 걱정되어서이다.

1914년 크리스마스



슬라이고 길 호수 이니스프리 섬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자서전 - <유년기와 청소년기에 대한 회상>과 <휘장의 떨림> - 》 이철 옮김. 한국문화사, 2018. 5

역자에 의하면 번역 저본은 《Yeats Autobiographies: Reveries over Chilhood and Youth and The Trembling of the Veil 》(맥밀런컴퍼니, 1926) 라는데 보다시피 이 자서전은 두 종류 자서전 묶음이라 저 서문은 《Reviews over Chilhood》에 부친 글이다.

슬라이고 중심가에 선 W. B. 예이츠 동상
반응형

댓글0